출처 : http://ko.history.wikia.com/wiki/%EA%B5%AC%EB%8B%A4%EA%B5%AD

구다국   

구다국(句茶國)은 삼국 시대 초기에, 고구려에 인접해 있던 성읍 국가였다. 구다국은 옛날 독로국(瀆盧國)이라 칭했고 구다국은 본래 쑥과 마늘을 산출하던 곳이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의하면, 고구려는 기원 전후로 주변의 소국가와 종족들을 정복하였는데, 구다국(句茶國) 또한 이 시기에 복속 된 나라 중의 하나이다. 개마국이 고구려에 정벌 당하자 공포에 질린 것은 그 옆에 위치하고 있던 구다국(句茶國)이었다. 구다국은 고구려와 개마국이 전쟁을 벌이자 비상한 관심을 기울였다.

고구려는 기원 전후로 주변의 소국가와 종족들을 정복하였는데, 구다국(句茶國) 또한 이 시기에 복속 된 나라 중의 하나이다. 26년( 대무신왕 9년) 고구려가 인접 국가인 개마국 (蓋馬國)을 정벌하고 그 자리에 군(郡), 현(縣)을 설치하자 구다국은 미리 항복하였다. 또한 을두지(乙豆智), 송옥구(松屋句) 등을 등용하여 내치를 다졌다.

삼국사기에 고구려의 지방 이름으로 구다국(句茶國) 이 있는 것으로 보아 차가 귀중했던 것 같다. 웅심국(雄心國)은 북개마(北惡馬) 대령(大嶺)의 북꼭에 있으며 , 구다국(句茶國)으로부터의 거리가 2백리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