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vop.co.kr/A00001480915.html


전광훈 측, ‘석방 호소’하다 얼떨결에 ‘총선 개입’ 가능성 인정

강석영 기자 getout@vop.co.kr 발행 2020-04-09 14:11:10 수정 2020-04-09 14:11:10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2.24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2.24ⓒ김철수 기자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 지지를 호소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측이 첫 재판에서 ‘건강이 안 좋다’며 석방해줄 것을 호소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부장판사 허선아)는 전 목사의 공직선거법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 첫 번째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이날은 전 목사의 보석 여부를 판단하는 보석심문기일이 아니라 정식 재판에 앞서 양측의 쟁점 등을 정리하는 공판준비기일임에도 전 목사 측은 보석 의견서를 제출했다가 반려됐다.


전 목사 측은 보석 의견서를 제출하며 “피고인 건강상태가 안 좋다”라고 강조했다. 과거 수술했던 오른쪽 팔의 상태가 악화해 손까지 저린 상황이라는 것이다.


선거를 앞두고 있어 더욱 석방해선 안 된다는 검찰 측 주장에 전 목사 측은 “피고인 상태는 총선에 개입할 상태가 못 된다”라며 “석방되면 치료를 받는 데 전념하겠다”라고 말했다.


전 목사 측은 좋지 않은 건강상태를 강조하려다 오히려 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전 목사 측은 “피고인 유튜브에 옥중서신 영상이 올라오는데 (피고인이) 옥중서신을 직접 쓰기 힘들어 본인이 언급하면 변호인이 대신 쓴다”라고 말했다.


이에 재판부가 “변호인이 써줘서 (옥중서신을) 유튜브로 내보내고 있나”라고 되묻자 전 목사 측은 “선거에 대해 안심시키기 위한 말이지 활발하게 작성하는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전 목사 측은 또 “검찰 측 보석 의견서를 보면 도주 우려, 증거인멸 우려 등 광범위하게 예단한 부분이 있다”라며 “(혐의 관련된) 발언 자체를 부인하지 않는다. (피고인이) 몸이 아픈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조사받았다”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전 목사 측은 “언론의 자유를 기본권으로 정한 나라에서 대통령을 비판하고 자유 우파를 지지했다고 구속하는 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 측 변호인은 “저는 전두환 정권 때 대학을 다녔는데 ‘전두환 살인마’라고 욕 많이 했지만 처벌 안 받았다”라며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법원에서 이를 제지하고 막아줘야 하는데, 오히려 가담해서 영장을 발급하는 건 정말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 측이 계속해서 보석을 호소하자 검찰 측은 “오늘은 공판준비기일이지 보석심문기일이 아니다”라고 항의했다. 재판부 역시 전 목사 측이 보석 의견서를 제출하자 “보석기일이 아니라서 받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 목사는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회 등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자유 우파 정당들을 지지해 달라’는 취지로 발언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구속됐다.


아울러 집회 등에서 ‘대통령은 간첩’,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공산화를 시도했다’ 등 발언을 해 문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한 혐의도 받는다.


이날 전 목사 측은 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 “후보자 특정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명예훼손에 대해 “사실적시가 아니라 의견표명”이라며 “대통령에 대해서는 광범위한 비판의 자유가 있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