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295
관련기사 : 진도VTS 교신, 편집 이어 삭제 의혹 - YTN   http://tadream.tistory.com/10363
               언론사들...국정원에게 검열받나? - 서울의소리  http://bit.ly/1fOeLLY

삭제되는 ‘세월호’ 기사들…정부 강경대응 때문인가
[분석] YTN, ‘진도VTS 교신기록 의혹’ 기사 삭제…국민일보는 기사에서 ‘국가정보원’만 빠져
입력 : 2014-04-29  20:48:00   노출 : 2014.04.30  09:10:23  조윤호 기자 | ssain@mediatoday.co.kr    

세월호 참사는 신뢰받지 못하는 언론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줬다. 정부가 우왕좌왕하는 것 못지않게 언론도 우왕좌왕했다. 우왕좌왕한 언론의 대표적인 모습은 ‘기사 삭제’다. 최근 미디어오늘 보도로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보도통제’ 문건을 만들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언론의 기사 삭제가 단순히 ‘오보’ 때문이 아닌 정부 차원에서 대응한 결과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YTN이 진도 VTS 교신 삭제 의혹을 제기하는 단독 보도를 내보냈다 삭제한 것이다. 진도 VTS는 세월호와 지난 16일 오전 9시 6분부터 38분까지 총 11차례 교신했는데, 공개된 교신 내용이 조작 및 삭제됐다는 의혹이 일었다. 

YTN은 <진도 YTN 교신, 편집 이어 삭제 의혹>에서 “세월호와 진도 VTS 간의 교신 내용이 일부 편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번에는 내용 중에서 150초 가량이 삭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며 “소리 전문가가 이 교신 파일(공개된 교신 내용)을 분석해보니 이상한 점이 발견됐다. 말을 하는 도중에 비정상적으로 소리가 끊어지는 부분이 무려 36곳이 발견된 것이다. 전체 시간을 재보니 무려 150초, 2분 30초나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기사는 삭제됐다. YTN 관계자는 지난 28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해경에서 현장 취재 풀 기자단에서 다른 일반 상선의 교신 내용이 포함돼 있어 통신비밀보호법에 걸리기 때문에 일부 삭제했다는 것을 고지했다고 알리면서 억울하다는 얘기를 계속했다”며 “(해경이)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경하게 나와 향후 해경과 관련한 취재가 위축될 우려도 있고 향후 검경 수사를 보고 해도 늦지 않겠다고 판단해 6차례 충분히 보도를 한 상태에서 현장 기자들과 의견을 조율해 데스크에서 기사 삭제를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해경의 강경한 대응으로 인해 기사를 삭제한 것이다.

▲ 4월 25일자 YTN 뉴스특보 갈무리
 
실제로 정부대책본부와 해경 등은 언론 보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며, 오보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해경은 비슷한 내용을 보도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방송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 제소 등을 포함한 가능한 법적수단을 강구할 계획”이라며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중부일보의 4월22일자 기사 <해경, 신속 출동한 헬기 진입통제 생존자 구조 ‘골든타임’ 놓쳤다>도 삭제됐다. 중부일보는 이 기사에서 세월호 침몰 당시 소방헬기가 10시 30분에 현장에 도착해서 구조작업을 시도하려 했으나 해경 헬기가 3시간 동안 상황을 통제해서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전했다. 해경은 보도 자료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기사는 삭제됐다.

엄득호 중부일보 사회부장은 “살림청과 전남소방항공대 쪽에 확인을 하고 기사를 쓴 건데 시간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판단해 기사를 내렸다”며 “당시 의견이 대립됐다. 원래 기사에 ‘일방적 주장이며 통제한 사실이 없다’는 해경 측 반론도 실었지만, 우리가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지 못했기에 기사를 내렸다”고 말했다.

특정 표현이 수정돼 논란을 빚은 기사도 있다. 국민일보는 지난 26일 5면 기사 <절체절명의 순간에도…선장도 회사도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청해진해운 관계자가 김 사장(김한식 청해진해운 사장)과 국가정보원, 인천지방해양항만청에 문자메시지로 세월호 상황을 보고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26일 오전 10시 16분 수정된 온라인 판 기사에는 ‘국가정보원’이라는 단어가 빠져 있다. 다음 아고라 등에서는 왜 ‘국가정보원’이라는 단어만 빠졌는지에 대해 온갖 추측이 나돌았다. 

전석운 국민일보 사회부장은 29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내 소관이 아니라서 모르겠다. 지면 인쇄되는 기사는 다 설명할 수 있는데, 그건 인터넷 담당자한테 물어보라”며 “디지털뉴스부로 여러 경로로 어필이 들어온다. 해당 기자가 수정에 대해 설명해서 내가 대부분은 알지만 그쪽 판단에 의해 결정되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국민일보 디지털센터에서는 “사회부에 물어보라”는 입장이다. 디지털센터 담당자는 “지면 기사는 해당 부서에서 이야기 하지 않으면 손대지 않는다. 권한이 없다”며 “지면에 출고된 기사는 부에서 직접 이야기하지 않으면 안 고친다”고 밝혔다. 

물론 오보가 발생할 경우 기사를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것이 당연하다. 다만 정부가 ‘오보’라고 판단한 언론보도에 대해 적극적이고 강경한 대응 의지를 밝혔다는 것이 문제다. 사고 직후인 지난 16일부터 29일 현재까지 범정부사고대책본부 소속 정부 부처는 하루에 5~6건 씩 언론보도에 대한 해명보도 자료를 발표하며 정부에 대한 비판을 적극 방어하고 있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방통위 내부문건에도 정부 부처가 방송 오보와 인터넷 오보를 모니터링하면서 방송사를 ‘조정 통제’하고 사업자에게 삭제를 신고한다는 내용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기사가 삭제된다면, 굳이 ‘삭제’할 필요까지 없는 기사들이 삭제된다면 언론사의 잇따른 기사 삭제가 정부 방침에 영향을 받은 것은 아닌지 의혹을 받을 수밖에 없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