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08202516013?s=tv_news


[단독] 왕따·이간질·폭행 지시..'주장의 만행' 추가 녹취록

박성아 입력 2020.07.08. 20:25 수정 2020.07.08. 20:30 


[뉴스데스크] ◀ 앵커 ▶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제일 강한 처벌을 요구하는 대상은 최고참이자 메달리스트인 장 모 선수입니다.


하지만 장 선수는 가해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오히려 본인이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죠.


하지만 취재팀이 새롭게 입수한 음성파일엔 이 장선수가 후배 선수들의 사이를 갈라놓고 따돌림하는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박성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故 최숙현 동료 기자회견/지난 6일, 국회 소통관] "주장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서로 이간질을 해…"


하지만 최고참 장 모 선수는 오히려 피해자는 본인이라며 억울하다고 주장합니다.


[장OO 선수] "일방적인 주장 아닙니까. 저도 지금 어떻게 보면 피해자입니다."


사실일까?


작년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녹음된 또다른 음성 파일을 확보했습니다.


주장 장 모 선수가 최숙현 선수에게 한 후배를 혼내라고 다그칩니다.


[장OO 선수] "최숙현 '네' 뒤질래? 잡을 땐 확실히 잡아라. '네' 저러다 오냐오냐 하다가 끝난다. 저 못을 박아야 한다."


이 후배 선수는 이미 감독에서 혼이 난 상황이었는데, 강한 압박조로 말하며 심지어 왕따까지 시켜야 한다고 말합니다.


[장OO 선수] "감독님이 뭐라 하겠나. 너한테 (000 선수를) 달래주지 말라고 하는 이유야. (000 선수가) 저렇게 했을 때는 모든 사람들이 등을 한번 다 돌려 봐야 돼."


옆에서 듣고 있던 한 남자 선수는 맞장구를 칩니다.


[김OO 선수] "멍청하기 짝이 없네. 뒤로 가면 갈수록 애들이 점점 더 멍청해지는 것 같아."


장 선수가 최숙현 선수에게 '확실히 잡으라'고 요구한 이 후배 선수.


그런데 장 선수는 정작 이 후배 선수를 만나선 완전히 돌변했습니다.


이번엔 거꾸로 최숙현 선수를 비난하며, 마치 둘 사이를 갈라 놓으려는 듯한 말을 합니다.


[장OO 선수] "너는 계속 너는 혼나고, 걔(최숙현)는 계속 이쁨 받고. 그거를 더 즐기잖아. 즐기고 있잖아 '네' 제일 니가 멍청한 짓을 하고 있는 거다."


심지어 남자 선수를 시켜 여자 후배들을 때리게 했다는 폭로도 나오고 있습니다.


[故 최숙현 동료 기자회견/지난 6일, 국회 소통관] "(장 선수가) 선배를 시켜 각목으로 폭행해 피멍 등 부상을 입어 훈련하는 것도 힘들었습니다."


장 선수의 이른바 이간질과 집단 따돌림으로 결국 사이가 멀어진 경주시청팀 선수들.


고 최숙현 선수는 그렇게 경주시청팀을 떠난 한 동료 선수와 비밀리에 연락을 주고 받으며 외로움을 달랬던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박성아입니다.


(영상취재 : 양재혁(포항) / 영상편집 : 이현선)


박성아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