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13200106825?s=tv_news


'31번 환자' 또 허위 진술..CCTV에 딱 걸렸다

권윤수 입력 2020.04.13 20:01 수정 2020.04.13 20:03 


[뉴스데스크] ◀ 앵커 ▶


대구시의 첫 확진 환자인 '서른 한 번째 환자'.


초기에 자신의 동선을 정확하게 밝히지 않아서 방역 당국이 애를 먹었었죠.


그런데 대구시가 CCTV와 GPS 추적을 통해서 조사를 해 봤더니, 이 환자가 그동안 말하지 않았던 사실들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이만희 총회장이 1월 중에 대구 교회와 경북 청도를 다녀간 사실도 새롭게 포착됐습니다.


권윤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31번째 환자인 60대 여성이 확진판정 전에 신천지 대구교회에 들렀다고 밝힌 건, 2월 9일과 16일, 단 이틀.


하지만 대구시가 교회 CCTV 영상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이 여성은 2월 5일에도 교회에서 모습이 찍혔습니다.


2월 16일에는 교회에 가 4층에만 들렀다고 진술했는데, 7층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CCTV에 담겼습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2월 5일 날의 CCTV 동영상이 방역적 관점에서 (31번째 환자) 허위 진술에 해당된다고 보여집니다."


이 여성은, 2월 말 청도 대남병원에서 환자가 속출할 당시에도, 청도에 들른 사실을 말하지 않다가, 방역 당국이 GPS 추적으로 청도 찜질방에 간 사실을 밝혀내자 그제야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2월20일)] "31번째 환자가 2월 초 청도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어, 당시 청도 대남병원 등 두 발생 사례와 (공통 감염원 찾겠다.)"


이만희 총회장이 1월 16일과 17일에 대구와 청도에 간 사실도 행사 동영상을 통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대구시는 CCTV 화면과 동영상을 모두 질병관리본부로 보내, 방역 측면에서 유의미한 점이 있는지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대구시는 지난달 신천지대구교회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해, CCTV 영상과 신도 명단 등의 자료를 다수 확보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신천지 측이 애초 제출했던 명단 외에, 교인이나 시설이 더 많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대구시는 이들이 고의로 사실을 숨기고 역학조사를 방해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그 결과에 따라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권윤수입니다.


(영상취재: 김경완(대구))


권윤수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