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스페셜] 추적! 발해 황후 묘는 왜 공개되지 못하나
KBS  2011.06.16 
 
https://www.youtube.com/watch?v=K3VX5W7bCDk



출처 :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newsview?newsid=20110615153315913

"발해는 당나라 지방정권" 중국 역사왜곡 실태
뉴시스 | 백영미 | 입력 2011.06.15 15:33 |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중국이 발해 역사의 비밀을 풀 중요한 단서인 순목황후 묘비를 발굴한 지 6년이 지나도록 공개하지 않고 있다.

16일 밤 10시 KBS 1TV '역사스페셜'은 중국이 2005년 지린(吉林)성 룽토우(龍頭)산 고분군에서 발견된 발해 유적지인 순목황후 묘비 접근을 차단, 묘비의 사진과 비문의 내용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내막을 파헤친다.

지난달 '역사스페셜' 취재팀이 룽토우산을 찾았을 때 현장에서는 공사가 한창이었다. 제작진이 다가서자 책임자가 날카로운 공구로 위협하며 막아섰다. 다른 발해 유적지에서도 실랑이는 이어졌다. 발해 관련 모든 유적지는 언론은 물론, 모든 사적인 촬영까지 차단하고 있다.

취재진과 함께 발해의 수도 동경의 궁궐지 훈춘(琿春)시 빠롄성(八連城)을 찾은 윤재운 교수는 "올해로 네번째 방문인데 표지판을 본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국 학자들은 2009년 발해 황후 묘의 발굴 소식을 접했다. 중국 사회과학원 고고연구소가 발간하는 잡지 '카오구(考古)'를 통해서였다. 내용이 아주 간략해 발굴의 전모를 파악하기 어렵지만 발해의 정치체를 밝혀줄 매우 중요한 정보를 담고 있다. '渤海国顺穆皇后", 即 "简王皇后泰氏也'(발해국 순목황후는 간왕의 황후 태씨다)

발굴된 황후의 묘는 발해가 황제의 나라, 자주독립 국가임을 의미한다. 발해를 당의 지방정권으로 보는 중국의 논리를 정면으로 반박할 만한 증거다. 하지만 이 내용은 비문에 새겨진 141자 중 극히 일부다. 중국은 비문의 내용은 물론 사진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중국이 발해유적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준비하고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외부 접근을 차단한 채 주요 발해 유적지 발굴 작업을 단독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가장 유력한 발해 유적지는 상경성(上京城)이다. 중국은 2006년 '흑룡강성 당 발해국 상경 용천부 유적 보호조례'를 통과시키고 유적 정비작업을 시작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2009년에는 발굴 성과를 모은 상경성 발굴 보고서도 발간해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임박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상경성은 756년, 발해 문왕 대흠무가 설계한 궁궐이다. 상경성이 중국의 장안성을 모방했다는 것이 중국학계의 정설이다. 그런데 2009년 전면 19칸에 달하는 제 2궁전지가 발굴됐다. 당나라 장안성의 최대 건물인 함원전은 11칸이다. 중국 측의 주장대로 발해가 당의 속국이었다면 일개 지방정권이 황제보다 더 큰 궁궐을 가진 것이 된다. 중국 내 어떤 궁궐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예다.

또 중국은 발해를 당의 지방정권으로 규정하고 자국사의 한 단원으로 교과서에 기술하고 있다. 발해가 중국 역사책에 실린 건 무려 반세기 전이다. 2세대 이상이 발해를 중국사로 배워 온 것이다. 취재진은 현지 시민을 인터뷰하면서 젊은 세대 대부분이 발해를 당의 지방 정권으로 인식할 정도로 발해사 왜곡이 심각한 수준임을 확인했다.

positive100@newsis.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