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46148.html?_fr=mt3

‘세월호 전원 구조’ 오보 진원지는 경찰 무전
등록 : 2014.07.09 10:22 

세월호 참사 당일 ‘전원 구조’ 오보는 경찰의 무전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세월호가 ‘좌초됐다’는 소식 또한 경찰청 무전이 첫 공식 기록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인 정진후 정의당 의원은 9일 경찰청이 제출한 ‘경찰 112상황실 무전통신(TRS) 녹취록’을 분석한 결과, 사고 당일인 4월 16일 오전 10시 27분께 안산 고잔파출소장인 ㅈ경감이 “2학년 1반은 전원 구조됐다고 학생이 학부모에게 전화왔답니다. 참고하세요”라고 전하자 안산단원서 112 종합상황실의 ㄴ경사가 “2학년 1반 전원구조, 알았다”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추후 이 무전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2학년 1반 생존자는 19명이었다.

정 의원은 “이 무전을 단원고 전 행정실장이 듣고 (2학년 1반 소리를 듣지 못했는지) 바로 경찰에게 ‘전원 구조 되었다고요?’라고 묻자 경찰도 ‘네, 전원 구조되었답니다’라고 확인해 주고 이것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다가, 오전 11시 1분 텔레비전(MBC 뉴스) 속보로 방송되고 이 내용을 또 단원고 행정실에서 전체 학부모들에게 문자메시지로 보내게 된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단원고 전 행정실장은 지난 4일 세월호 국정조사에 출석해 “전원 구조라고 무전에서 통화하는 것을 듣고 ‘그게 사실입니까’ 했더니 사실이라고 해서… 학부형님들에게 알려주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후 ‘전원 구조’ 오보는 언론의 속보 경쟁 속에 급속히 퍼졌고, 경기도교육청은 확인 없이 출입 기자들에게 ‘전원 구조’라고 두 차례에 걸쳐 공지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또 경찰 무전 기록에 따르면, 오전 9시 12분경 고잔파출소 ㄱ순경이 “배가 좌초되어 있고, 학생들은 구명조끼 입고 있답니다”, “좌초된 거 같답니다. 학생들 구명조끼 입고 있고 현재는 생명에 지장은 없답니다”라고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진후 의원은 “생존자 학생의 한마디 말만 믿고 ‘전원구조’를 무전상황으로 검증없이 확인한 것도 경찰이고, 좌초설의 최초 유포자도 경찰무전이었던 것이 확인된 것”이라며 “사고수습 당사자도 아닌 경찰이 확인되지도 않은 ‘설’만으로 확신하고 급속도로 유포시킨 모든 정황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