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politics/assembly/newsview?newsid=20140711191907103

세월호국조, 'AI 발언' '유족 퇴장명령'논란 파행
野 "심재철·조원진 사퇴하라", 與 "그런 비유아냐"
연합뉴스 | 입력 2014.07.11 19:19

野 "심재철·조원진 사퇴하라", 與 "그런 비유아냐"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송진원 박경준 기자 =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11일 마지막 기관보고에서 세월호 사고를 조류인플루엔자(AI)에 비유하는 듯한 여당 의원의 발언이 계기가 돼 국정조사가 파행으로 치달았다.

이날 종합질의에서 새누리당 간사인 조원진 의원이 "AI나 산불이 발생하면 대통령이 컨트롤타워인가"라고 언급, 일부 유족이 "우리 아이들이 닭보다 못하냐"는 등 고성을 지르며 항의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어진 질의 도중 해경 123정 정장의 답변을 듣던 유족들이 다시 고성을 지른 데 대해 심재철 위원장은 퇴장 명령을 내렸다.

해당 유족뿐 아니라 나머지 가족들까지 반발해 회의장을 박차고 나서자 심 위원장은 퇴장 명령을 취소한 뒤 정회를 선언했다.

국조특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조 의원과 심 위원장의 사과가 충분치 않다고 판단, 기자회견을 열어 "유가족을 퇴장시킨 심재철 위원장과 막말로 유가족을 모욕한 새누리당 조원진 간사는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은 "정부의 무능하고 무책임한 대처로 단 한명의 국민을 구조하지 못한 세월호 참사를 조류 독감과 비교하는 막말을 자행한 것"이라며 "야당 위원들은 유가족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지만 조 간사는 발언에 오해가 있다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심 위원장의 유가족 퇴장 조치에 관해서도 "자신을 변호하고 뻔뻔스러운 답변으로 일관해 공분을 자아낸 해경 123정 정장을 질타했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야당 의원들은 "국정조사는 실체적 진상 규명과 아울러 가족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이 돼야 함에도 무리한 운영으로 공분을 자아내는 새누리당 위원들의 행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심 위원장과 조 간사의 진심어린 사죄는 물론 국조특위 위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사퇴 전까지 국조 정상화는 없다고 못박았다.

이에 심 위원장도 회견을 열어 "퇴장시킨 가족은 하루라도 소리를 안 지른 날이 없어 참고 참다가 오전에 '더 그러시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이미 경고를 했다"면서 "하루빨리 회의가 원만히 진행돼 진상이 규명되기를 원한다"고 해명했다.

조 의원도 회견에서 "일어날 수 있는 국가 재난의 여러 예를 들었는데 유가족 분들의 마음이 많이 상하셨다면 정말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조 의원은 국민과 야당을 설득하기 위해 예를 들었던 것이지 가족들을 AI에 비유한 게 절대 아니다"면서 "새정치연합이 이런 이유로 국조를 파행시킨 것은 기관보고를 통해 얻을 것은 다 얻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역공을 펴기도 했다.

가까스로 회의가 재개됐지만 여야 의원들은 조 의원 발언과 심 위원장의 유족 퇴장 명령을 놓고 옥신각신하며 논란을 이어갔다.

firstcircle@yna.co.kr, san@yna.co.kr, kjpark@yna.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