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8203413627?s=tv_news


[당신 뉴스] 지원금 받느니 해고시킨다?..벼랑 끝 노동자들

김성현 입력 2020.05.18 20:34 


[뉴스데스크] ◀ 앵커 ▶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로 만드는 당신 뉴스, 오늘은 코로나19로 인해서 해고 칼바람을 맞고 있는 노동자들의 이야깁니다.


아시아나 항공 기내청소 하청 노동자들이 무급 휴직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집단 해고 통보를 받은 건데요.


오늘은 해고 반대 농성장이 강제 철거되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김성현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 리포트 ▶


기내청소 하청 노동자 20여 명이 농성 중인 아시아나항공 본사 앞입니다.


갑자기 경찰관 100여 명이 들이닥치더니 노동자들의 팔다리를 들어 강제로 끌어냅니다.


"사람 다쳐! 사람 다친다고!"


이번엔 구청 직원들까지 나서 농성장까지 강제로 뜯어냅니다.


쓰려져가는 천막 기둥을 부여잡고 발버둥 쳐보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지금 사람이 위험하잖아요. 뭐하는 거예요?"


이들이 거리로 나서게 된 건 왜일까.


기내청소 노동자 김하경 씨는 얼마전 동료 7명과 함께 집단해고를 당했습니다.


회사가 실시하려는 무기한 무급휴직을 거부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김하경/기내청소 노동자] "갑자기 희망퇴직이나 무기한 무급휴직에 사인(서명)을 하라고 하더라고요."


말이 좋아 휴직이지 사실은 해고나 다름 없다고 생각한 김씨는 회사의 요청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무기한은 사인하면 끝나는 거예요. (회사가 노동자를) 불러도 되고 안 불러도 되는 거예요."


대신 정부에서 주는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으라고 회사 측에 요구했지만, 엉뚱한 답이 돌아왔습니다.


김 씨가 밀린 수당 160만원을 달라고 회사에 소송을 건 일 때문에 정부지원금을 못 받는다는 겁니다.


[사측 관계자] "체불임금이 있어가지고 결격 사유가 있으니까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심사에서 탈락할 수 있는 위험이 있잖아요."


하지만 애당초 체불임금이 있는냐 없느냐는 지원금 지급과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 "너무 당연한 거예요. 5~6년 전 임금 소송이 문제가 됐다고 해서 고용유지지원금 안 주면 누가 납득하겠습니까?"


사측이 있지도 않는 조항을 들이대며 해고를 종용한 겁니다.


김씨와 동료들은 억울합니다.


"보험 같은 거, 적금 드는 거, 또 생계유지비가 필요하잖아요. 벌지 않으면 안 되잖아요. 갑자기 일자리가 없어지니까 막막하죠."


현재 정리해고나 권고사직을 검토 중인 업체는 인천공항 관련 회사만 100곳이 넘습니다.


여기에 코로나 19를 핑계로 한 이른바 '꼼수 해고'까지 확산되면서 생계 안전망이 더욱 위태로워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성현입니다.


(영상 취재: 김백승, 이준하, 남현택 영상 편집: 이정섭)


김성현 기자 (seankim@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