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13217

새정치연합 “‘낙동강 물고기 집단폐사’ 4대강 공사 탓...정부 연구기관 첫 공식 인정”
“朴대통령, ‘4대강 사업’ 철저한 진상규명 통해 책임자 처벌할 것”
박주용 기자2014.08.29 16:51:49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지난 7월 발생했던 낙동강 칠곡보 부근의 물고기 집단폐사 원인과 관련해 “물고기 떼죽음이 4대강 사업의 직간접적인 영향 때문에 발생했다는 것을 정부 연구기관이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수질악화, 녹조 창궐, 큰빗이끼벌레 번식이 4대강 사업과 관계없다던 박근혜 정부의 공식입장이 국가연구기관에 의해 거짓으로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날 물고기 집단폐사 원인과 관련해 “칠곡보 직·하류 구간은 보 구조물로 인해 수변 식물대가 형성되지 못했다”며 “강준치들이 높은 수온과 ph농도, 용존산소 과포화, 산란처의 부재, 산란 후 스트레스와 먹이 부족 등의 복합적 요인으로 폐사했다”고 밝힌바 있다.  

박 대변인은 “현 정부가 민간 환경단체들의 조사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4대강 수계의 물고기 폐사원인을 ‘불명’이라고 주장한 것이 거짓이었음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다”며 “이로써 2012년 발생한 금강의 집단폐사 원인도 ‘불명’이 아니라, 4대강 공사가 원인임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규모 녹조와 큰빗이끼벌레라는 외래변종이 장악한 4대강을 살리는 길은 원래의 자연 상태로 복원하는 것”이라며 “이제라도 정부는 더 이상 4대강 사업에 대해 국민을 속이지 말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4대강을 살리는 길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