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086518

"지리산댐 짓자는 홍준표, 4대강부터 책임져야"
2014-09-11 11:10 경남CBS 김효영 기자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 공식반박


홍준표 경남도지사 (사진=윤성호 기자/자료사진)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리산댐을 다목적댐으로 건설해 부산에도 물을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홍 지사는 4대강 사업에 대한 책임부터 져야한다"며 공식반박에 나섰다.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낙동강살리기 경남시민행동'은 1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 지사는 국회의원 당시 4대강사업을 통해 수질, 물부족 등 모든 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한 장본인이며, 4대강사업 예산 날치기 통과를 주도한 한나라당의 원내대표로서 4대강사업의 실질적인 책임자"라고 주장했다. 

경남시민행동은 "4대강 이후 낙동강은 해마다 녹조대란이 되풀이되고 악취가 진동하며, 물 속 생물이 살 수 없는 강이 됐다"며 "홍 지사는 4대강사업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국민에게 사죄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행동은 "23조 원을 들여 수질개선과 수량확보사업을 하고도 낙동강을 식수로 사용하지 못하는 죽음의 강으로 만들어놓고, 또 다시 1조 7,000억을 들여 지리산을 훼손하며 댐을 짓는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강을 흐르게 하면 지금과 같은 낙동강의 녹조대란은 사라진다"며 "홍 지사는 4대강사업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당장 보의 수문을 열어 4대강사업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리고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특정유해화학물질이 함유된 폐수를 전량 위탁처리하고, 낙동강 수계에 관련업종의 입지를 제한하는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