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bizn.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410061444551&code=920100&med=khan

4대강사업 책임자들 국정감사 앞두고 연락두절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입력 : 2014-10-06 14:44:55ㅣ수정 : 2014-10-06 14:52:34

국회가 4대강 사업 검증을 위해 정종환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건호 전 수자원공사 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렀지만, 연락이 두절돼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달 14일 열리는 수공 국감에 두 사람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수공에 8조원의 빚을 남긴 4대강 사업의 결정과 진행 과정에 대해 추궁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6일까지 두 사람에겐 연락이 닿지 않았다. 

4대강조사특위 위원장인 이미경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국토위원회 행정실에서 연락을 수차례 시도했는데, 전화번호가 바뀌었고, 주말에 집에도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다”며 “국감에 출석하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회에서의 증언·감정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감에 증인으로 부르기 위해선 국감이 열리기 7일 전까지 본인에게 출석요구서를 송달해야 한다. 수공 국감이 14일이니, 오는 7일까지 본인에게 출석요구서가 송달되지 않으면, 증인으로 나와야 하는 법적 효력이 생기지 않는 것이다. 

이미경 의원은 “4대강 사업의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며칠째 행방불명인데, 국민의 혈세 22조원이 들어간 사업에 대해 사후에도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질타했다. 
 
4대강사업국민검증단과 민주당4대강사업진상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4대강 현장조사 이틀째인 7일 경북 고령군 강정고령보 상류에 녹조현상이 발생해 강물에 녹색 띠가 형성돼 있다. 검증단의 방문을 앞두고 녹조가 가장 심했던 이곳에 수자원공사측은 물을 뿌려 녹조를 희석시켰다. 고령/강윤중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