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amn.kr/sub_read.html?uid=16489&section=sc27&section2=

'행방불명됐다'던 '삼척원전유치 조작서명부' 공개
대리, 허위 서명 등 조작 정황 다수 보여
서울의소리 ㅣ 기사입력 2014/10/09 [13:47]

행방불명됐다던 삼척원전 유치신청 서명부가 모습을 드러내면서 서명부 조작 의혹 정황이 포착됐다. 
 
실체가 드러난 서명부는 동일인이 일괄 서명한 것으로 보이는 대리 서명 사례가 다수 발견됐으며 주소, 생년월일 등이 빠져 서명인을 특정할 수 없는 허위 서명부도 있었으며, 심지어 서명 대신 동그라미(O)만 친 서명부도 확인됐다




삼척시와 삼척원전유치단체가 국회와 청와대, 산업부, 한수원, 삼척시에 제출했다가 사라졌던 ‘원전 유치 찬성 서명부’가 3년 만에 실체가 드러났다. 그동안 삼척시민 96.9%가 찬성했다는 유치 측 주장에 그간 제기된 대리, 중복, 위조 서명 등 의혹이 확인됐다.
 
9일 삼척핵발전반대추진위(핵반추위)에 따르면 삼척시와 삼척원전유치단체가 국회와 청와대, 산업부, 한수원, 삼척시에 제출했다가 사라졌던 ‘원전 유치 찬성 서명부’가 3년 만에 나타나 그동안 삼척시민 96.9%가 찬성했다는 유치측 주장에 대해 대리, 중복, 위조 서명 등 무수히 제기됐던 의혹이 일부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의당 김제남 의원이 8일 입수한 ‘삼척시 원자력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원자력발전소 유치 찬성 서명부’는 총 12권으로 5만6551명의 서명이 수록돼 있다. 이는 삼척시 유권자 5만8339명 중 96.9%에 해당된다. 2011년 5월11일 삼척시와 삼척시원자력산업유치협의회 명의로 국회에 제출된 것이다.
 
서명부 확인 결과, 동일인이 일괄 서명한 것으로 보이는 대리 서명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주소, 생년월일 등이 빠져 서명인을 특정할 수 없는 허위 서명부도 여럿 확인됐다. 서명 대신 동그라미(O)만 친 서명도 있었다. 해당 서명부는 2012년 9월14일 정부가 신규원전 건설 예정지를 고시할 때 주민 수용성의 가장 큰 근거로 사용됐던 것이다.

김제남 의원은 “만약 이 서명부가 일부라도 조작된 것이 사실로 드러나면 정부가 조작된 문서를 근거로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주민의 의사까지 왜곡하며 원전을 추진해서 결과적으로 삼척 주민들의 명예가 크게 훼손됐다. 이번 주민투표를 통해 삼척 주민들의 명예 회복과 함께 정당한 요구가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민투표를 통해 삼척 주민들의 명예 회복과 함께 정당한 요구가 확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서명부는 지난 2011년 5월 11일 삼척시와 삼척시원자력산업유치협의회 명의로 국회에 제출된 것이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