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10152148545&code=940202

731부대 일본인 정부, 훈장 줬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입력 : 2014-10-15 21:48:54ㅣ수정 : 2014-10-15 22:03:49

보건복지부가 추천해 정부의 1급 포상을 받은 일본인 중에 2차 세계대전 당시 생체실험을 했던 731부대 관련 인사들이 포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15일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1970년대 이후 복지부가 ‘나병환자 유공’이나 ‘의료사업발전 유공’ 등을 이유로 추천해 훈·포장이나 대통령 표창을 받은 일본인은 15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 의원의 조사 결과 1973년 11월 나병환자 치료로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은 가도 가쓰야와 1976년 수교훈장 광화장 수훈자인 사사가와 료이치는 모두 일본 생체실험 부대였던 731부대 관련자였다. 1978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은 다케미 다로도 731부대 관련자이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원자폭탄 개발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훈 이후 행적에 문제가 있는 인물도 있었다. 1983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은 하라다 겐은 일본 자민당 내 우익모임인 ‘야스쿠니관계 3협의회’의 좌장으로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정례화를 촉구했다.

인 의원은 “정부수립 후 훈장을 받은 일본인은 300여명인데, 복지부 추천자 외에도 부적절한 인사에게 정부 포상이 남발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서훈 취소와 서훈정보 공개를 위한 상훈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