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6270
* "[고구려대탐험] 5.역사왜곡의 현장 - 경기신문" 중 국동대혈 부분만 가져왔습니다.

◇집안박물관

[고구려대탐험] 5.역사왜곡의 현장
우리 민족 정체성 흔들 역사관 정립 시급
고구려문화유적탐사단  |  webmaster@kgnews.co.kr 승인 2008.01.11 
 
지우고 지우고 또 지워도 역사는 알고있다 700년전 비밀을…

고구려는 삼국시대의 가장 큰 한 축으로서 지금은 잃어버린 영토인 저 넓은 만주 벌판과 간도지방을 호령했던 나라다. 고구려는 주변의 강대국들과 싸우며 민족의 자존심을 지킨 강인한 모습을 표출했다.

본지 탐사단이 고구려 유적지를 둘러보는 동안 700여년전 찬란했던 고구려의 역사가 무참히 짓밟히다 못해 우리의 미래까지 도난당하고 있음을 생생히 목격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구려 유적지에는 고구려를 ‘중국 북동부의 지방정권’, ‘중국 동북지방 소수민족이 세운 나라’ 등으로 표기한 안내판이 붙어 있고, 박물관에는 만리장성을 북한의 평양성까지 연장해 놓은 지도가 버젓이 전시되고 있다. 

아무런 역사의식 없이 이곳을 찾는 중국인과 외국인 등에게 동아시아 대제국이었던 고구려의 역사가 누구의 역사로 기억할까? 우리나라 고대사 연구에서 고구려에 대한 역사는 매우 중요하다. 고구려 역사가 없다면 우리 민족의 뿌리에 대한 정체성마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웅혼한 고구려인들의 혼백이 묻힌 땅, 그러나 찬란했던 그 역사가 무참히 짓밟히는 땅. 하지만 언젠간 반드시 되찾으리라 기원해본다.  


◇집안박물관

무거운 마음을 안고 찾은 집안박물관은 그야말로 역사왜곡의 압축판이었다.

박물관 로비에는 천장까지 닿은 대형 광개토태왕비 탁본이 걸려 있고, 그 아래 1.5m쯤 되는 돌모양의 표지판에는 ‘고구려는 중국 동북지방의 고대문명 발전과 생산과정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중국 동북지방의 소수민족이며 지방정권 가운데 하나’라고 적혀 있다.

이는 한국인을 목표로 한 것이기 보다는 일반 중국인들에게 입구부터 고구려를 자기 역사로 알도록 역사왜곡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또 바로 옆 전시실에는 고구려가 중원의 각 나라에 조공을 바치고 벼슬을 받았음을 강조하는 ‘고구려 조공·책봉 조견표’(高句麗朝貢受封簡表)와 ‘고구려 유민 천도 정황’(高句麗流民遷度情況)을 전시하고 있다. 이는 고구려가 존속한 700여년 동안 중국에서는 35개 나라가 망했으며, 그 가운데 50년도 못가고 망한 나라가 절반이 넘는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말도 안되는 역사왜곡인 것이다.

특히 고구려 유민 이주현황은 고구려가 멸망한 뒤 대부분의 고구려인들이 중국 땅으로 유입돼 중국 민족이 됐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중국 학자들이 고구려가 중국사라는 것을 증명하는데 자주 사용하는 논리로 이용되고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