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03754.html

4대강사업 후 지자체가 나서 식수원인 낙동강에 뱃놀이 사업
환경단체, “지자체가 해야 할 일은 안전한 강으로 되돌리는 것”
구자환 기자 hanhit@vop.co.kr 발행시간 2014-10-16 11:36:49 최종수정 2014-10-16 11:36:49

4대강 사업
4대강 사업
경북 달성군이 화원유원지에서 벌이고 있는 유람선 사업.ⓒ대구환경운동연합

4대강사업으로 조성된 낙동강 수변공간을 일부 지자체가 레저 시설로 개발하자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특히 낙동강은 경남도민의 식수원으로 이용되는 상수도보호구역으로 취수장 부근에는 사람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통제하고 있다.

환경단체에 따르면 경북 상주군은 낙동강 제1경 경천대 주변에 카누 체험장을 만들었고, 달성군은 화원유원지에 유람선 사업을 시작했다.고령군도 55km에 이르는 거대 레저 활동 공간을 조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대구환경운동연합은 16일 “지금 지자체가 시급히 해야 할 일은 독성조류가 창궐하는 낙동강을 하루빨리 예전의 안전한 낙동강으로 되돌리는 것”이라며, “낙동강변 지자체들은 식수원 낙동강을 이용해 돈벌이를 하려는 사업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4대강사업 준공 이후 만 2년이 넘어가는 시점에서 이제 더 이상 눈치 보지 않고 야욕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며, “식수원 낙동강에 어떻게 승용차가 마음대로 드나들고, 배가 강을 휘젓는 등의 개발행위를 강행할 수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환경연합은 “올 들어 각 지자체마다 수변공간에 선착장, 카누장, 모터보트 같은 수상레포츠장이나, 야구장, 오토캠핑장, 레포츠 광장 등을 세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4대강사업 준공 이후 만 2년이 넘어가는 시점에서 이제 더 이상 눈치를 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명박 정부는 이상기후에 대비한 홍수 및 가뭄 등 물 문제 해결, 하천 환경, 수질 개선 및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내세우며 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유역 95개 구간에 사업비 22조원을 투입해 4대강사업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4대강 전체 134곳의 생태공원을 만들고 자전거길이 포함된 수변공간을 조성하는데 2조원을 투입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