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5187

"4대강 비자금 업체, 낙동강 호국사업도 독식"
한명숙 "건축면적 줄었는데 건축비는 두배로 늘어나"
2014-10-24 17:37:16   

4대강사업을 통해 40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회장이 구속된 도화엔지니어링이 1천100억원대 '낙동강 호국평화벨트 사업' 설계를 독식한 사실이 드러났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한명숙 새정치민주연합이 국가보훈처와 경상북도 칠곡군, 영천시, 영덕군, 상주시로부터 현충시설 건립사업인 '낙동강 호국평화벨트 조성사업'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 사업의 전체 설계 용역 7개 중 6개(45억원 상당)와 감리 1개를 도화엔지니어링이 수주했다. 

낙동강 호국평화벨트 사업이란 4대강 수변 사업의 일환으로 경북 칠곡, 영천, 영덕, 상주, 포항, 경주, 군위군에 각각 호국평화공원을 조성해 하나의 벨트로 묶는 사업으로 전체 사업비 1천115억원이 소요되고 이 가운데 550억원을 국가보훈처가 국보보조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도화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사업은 칠곡군의 낙동강 호국평화공원 조성 사업 1차, 2차 설계 용역과 영천시 전투 메모리얼파크 체험권역과 추모권역 설계, 영덕군 장사상륙작전전승기념공원 조성 설계와 감리 등이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지난 2009년 4대강 사업과 상하수도 등 관급공사를 수주하며 건설 엔지니어링 수주 1위를 기록하는 등 MB정권때 급성장한 기업으로, 지난 해 8월 김영윤 회장이 463억원의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한 의원은 "이 업체가 현충시설을 짓는 특별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이상, 입찰 과정의 특혜 의혹이 있다"며 "이미 법원으로부터 2009년, 2010년 4대강 사업의 설계 용역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점이 인정된 만큼, 같은 시기 같은 지역에서 진행된 이 사업에서도 입찰과정이 석연치 않다"며 감사원 감사를 촉구했다. 

한 의원은 또한 "건축면적은 줄었는데 물가인상을 이유로 건축비가 두 배 이상 급등했다"며 공사비 부풀리기 의혹도 제기했다. 

국가보훈처의 '낙동강 호국평화공원 조성사업' 사업계획비 변경사항 승인 요청 공문에 따르면, 칠곡군은 당초 사업규모를 16,000㎡에서 9,949㎡로 줄였지만, 사업비는 오히려 52억 가량 늘어난 262억으로 변경했다. 공사비는 평당 433만원에서 872만원으로 두 배 이상 올랐다. 그러나 평당 건축비 상승 요인에 대해선 구체적인 근거를 밝히지 않고 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 결과 사업지인 자고산 정상부 공사가 무산돼 15억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지만, 다른 사업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오히려 총 사업비를 460억원에서 460억6천만원으로 상승했다. 국가보훈처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이 사업계획서를 승인했다.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