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236

<부산일보>노조 “정수재단, 박근혜에 3천만원 줘” 폭로
“합법 가장 정치자금 의혹…안드러난 돈 더 있을수도”
김태진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2.12 18:47 | 최종 수정시간 11.12.12 18:47     
 
‘정수장학재단’의 사회환원을 촉구하며 ‘편집권 투쟁’을 벌이고 있는 <부산일보> 노동조합과 전국언론노조가 “정수재단 측이 지난 2008년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게 총 3000만원을 후원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 전망이다. 

정수재단은 현재 <부산일보>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데다가 사장 선임권을 갖고 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2005년 정수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났지만 후임 이사장으로는 박 전 대표의 비서였던 최필립 씨가 선임돼 지금까지 이사장 직에 앉아있다. 

사측은 현재 이호진 노조위원장과 이정호 편집국장에 대해 각각 해고와 대기발령이라는 중징계를 내린 상태다. 이들에게 징계를 내리고 이를 비판하는 내용의 기사가 담긴 지난달 30일자 신문발행을 중지시켰던 김종렬 사장도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

<부산일보>노조와 언론노조는 12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일보> 지부가 중앙선관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18대 총선이 치러진 지난 2008년 가족 5명의 명의로 개인 정치후원금 최대한도인 500만원 씩, 모두 2500만원을 박근혜 의원에게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조는 “정수재단 사무처장을 맡고있는 한 인사도 5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인의 입장에서 순수하게 개인 돈을 기부한 것인지, 아니면 정수재단의 돈을 자신과 가족들의 명의를 빌어 개인 후원 형식으로 합법을 가장해 건넨 정치자금인지 밝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이사장은 2010년에도 500만원을 박 의원에게 기부했다. 합법적으로 드러난 것만 이 정도라면 드러나지 않은 정치자금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며 그 규모가 얼마나 될지도 알 수 없다”며 “박근혜 의원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면 왜 이사장과 그 가족, 사무국장이 개인 한도를 꽉꽉 채워가며 정치후원금을 냈겠는가?”라고 의문을 표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조는 최 이사장이 지난달 15일 이호진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했다는 말을 공개하기도 했다. 

<부산일보>노조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부산일보가 나한테 도움되는 게 없다. 재단을 헐뜯기만 한다. 박 전 대표하고 관계 있다는데 박 전 대표에 대해 제대로 기사 써 준게 언제 있었나”, “박 전 대표가 대선 나온다고 하면 부산일보가 도와줄건가” 등의 말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한다. 

아울러 “부산일보가 문을 닫게 되면 박(정희) 전 대통령께 무슨 면목이 있겠느냐”, “(사장 선임제 요구 자꾸 하는 건) 노조가 경영을 맡겠다는 것 아닌가? 싫으면 나가면 그만이야”, “경영권, 운영권 모두 내가 갖고 있다. 이에 대해서 소유권 침해를 하려는데 내가 가만히 있을 수 있겠나” 등의 발언도 했다는 것이다. 

또한, “박 전 대표에게 책임지라고 자꾸 정치적으로 압박하면 방법이 없다. 내가 이 자리를 그만 두던가, 아니면 부산일보를 문닫아 버리던가 둘 중 하나다”, “최악의 사태가 벌어지게 되면 나도 방법이 없다. 직원들 퇴직금 줘버리고 정리해버려야지 갖고 있어봐야 뭐하겠나” 등의 말도 최 이사장의 입에서 나왔다는 것이 노조 측의 설명이다. 

<언론노보>에 따르면 이와 관련, 이호진 위원장은 “이런 발언을 전해들은 구성원들은 자괴감에 빠져 있다”며 “김종렬 사장이 물러나고 사실상 (최 이사장)의 직할 체제가 되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은 “편집권의 독립은 언론이 언론답기 위해 모든 언론인이 갈구하는 목표이자 민주주의 사회의 사회적 합의인데 그간 <부산일보>와 정수재단 사이에는 편집권 독립을 제대로 실행하기에 심대한 구조적 결함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조경태 민주당 의원은 “(정수재단은) 명백히 국가 권력에 의해 강탈한 것으로 국가로 100% 환수돼야 한다”며 “책임있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박근혜 의원은 더 이상 침묵할 때가 아니라 <부산일보> 사태에 대해 책임 있는 발언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박근혜 전 대표는 자신의 아버지가 독재 권력을 이용해 강탈한 언론사를 50년을 채워가며 내놓지 않고 악행을 계속하고 있다. 상속은 재산을 물려받는 것 뿐만이 아니라 그 부채까지도 물려받는 것”이라며 “박 전 대표는 혹독한 한나라당의 쇄신과 개혁을 내놓겠다고 하는데 자신부터 개혁하고 쇄신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