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09828.html

박 대통령 세월호유족 외면 화면 통제 요청은 노골적인 보도지침”
김백겸 기자 kbg@vop.co.kr 발행시간 2014-11-02 20:12:16 최종수정 2014-11-02 20:12:16

지난달 29일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았던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외면하고 지나친 것과 관련, 청와대가 기자들에게 해당 영상 화면을 쓰지 말 것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야당에서는 “노골적인 보도지침”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언론노조 YTN지부가 지난달 30일 노조 홈페이지를 통해 문제 제기한 내용에 따르면, 현장에 나가 있던 YTN 취재기자가 해당 상황을 대통령 시정연설 관련 중계원고에 포함시켜 기사를 작성했으나, YTN 영상편집부 데스크에 의해 삭제됐다.

YTN 영상편집부 데스크는 당시 청와대 기자단으로부터 “관련 화면을 사용해도 좋을지 논의 중이니 잠시 기다려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가 출입 기자단에게 해당 영상을 빼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청와대는 이를 부인하고 있으나, 청와대 출입 기자단 관계자들로부터 “청와대 요청을 기자단이 받아 각 사에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2일 브리핑에서 “‘진실을 밝혀달라’고 절규하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따뜻한 눈길 한번, 손길 한번 없이 지나친 것도 비판받아 마땅한 일인데, 하물며 이 사실을 감추기 급급하여 해당 영상을 보도하지 못하게 하다니, 이것이 사실이라면 군부독재 시대의 언론통제, 보도지침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명백히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며, 방송기자들의 자존심을 훼손시킨 것”이라며 “세월호 유가족을 외면하는 대통령의 영상은 지울 수 있을지 모르나, 국민과 소통하려 하지 않는 박근혜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우려는 국민의 마음에 다시 한 번 깊이 새겨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박 대통령과 청와대의 뻔뻔하고 파렴치한 언론통제, 보도지침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가이드라인까지 제시하며 진실규명을 완강하게 가로막고 있는 매정한 대통령과, ‘살려주세요. 약속하셨잖아요’라고 절규하는 유가족들이 한 화면에 함께 잡히는 것은 현 시국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중요한 장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발뺌하고 부인하고 입을 닫아 버리는 것은 현 청와대의 전매특허이나 명백히 헌법에도 보장된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한 이번 사태는 도저히 그냥 묵과할 수 없다”며 “청와대는 즉각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해 해명하고, 기자들과 국민들 앞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