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weekly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8068

수자원공사, 태국 물 사업 수주 ‘안갯속 전망’
부채여산 수자원공사…입찰보증만 120억 투입
진용준 기자  |  jyj@onel.kr 승인 2014.11.21  09:36:23



 [위클리오늘=진용준 기자] “현재 상황 고려할 때 향후 5~7년까지 매년 부채율은 증가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태국 물 사업의 본 계약이 남았지만 실제 체결시점 가늠하기 어렵습니다”(수자원공사 관계자)

최근 박근혜 대통령과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간 정상회담에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의 6조원 대 태국 물 관리 사업과 관련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회복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수공이 막대한 재정적자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공의 부채는 지난 2008년 2조원에서 2013년 현재 13조원에 이르고 있다. 불과 5년 새 11조원에 달하는 부채가 급증했다.

정확한 수치로 따지면 올해 반기 기준으로 부채는 13조5630억원이며 부채비율만 보면 114.4%를 기록해 이른바 ‘국민의 혈세 잡아먹는 하마’로 등극한 셈이다.

이처럼 부채비율 증가율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유지한다면 수공의 부채비율은 323%에 달해 무려 200%나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도 지난 국정감사를 통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달 수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은 “4대강 사업에 막대한 예산을 쏟아내느라 수공의 빚은 급증했다”면서 “국민의 혈세를 잡아먹는 수공이 무리하게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등 재발 방지책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 박근혜 대통령과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가 13일 오전 미얀마 국제회의센터(MICC)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수공이 4대강 사업 등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각종 국책사업에 발을 담그면서 잇단 손실에 따른 부채율이 매년 증가하다 보니 박 대통령이 경제외교 일환으로 챙겨 준 6조원 대 태국 물 사업이라는 대어(大漁)가 궁핍한 수공의 살림에 보탬이 될 수 있겠냐는 부정적 시각이 팽배하다.

더욱이 민주적 총선(總選)을 거치지 않고 군사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태국 군벌 체제에서 민정 이양까지 1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본 계약 체결까지 적지 않은 난항이 예상된다.

박 대통령이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수공의 태국 물 사업 우선협상대상 제안이 테이블에 오르기 전까지 수공은 총 세 차례 입찰보증을 연장했다.

우선협상대상 입찰보증 연장을 시도할 때마다 매달 8000만원대 수수료를 태국 정부에 지불한 수공은 현재까지 약 120억원을 투입했다. 때문에 이번 박 대통령의 후원에도 우선협상대상 지위를 얻지 못할 경우 국내 투자사업 부실과 더불어 큰 손실이 불가피하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태국과의 물 관리 사업은 본 계약만을 남겨 놓은 상태며 대통령까지 나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전력투구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태국의 정세를 감안할 때 본 계약 체결 시점은 전혀 가늠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