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18443.html

‘방산비리 대명사’ 통영함, 장비 결함에도 조기 전력화
문제 장비는 추후 보완···논란 조기 차단 의혹 제기돼
이병호 기자 lbh@vop.co.kr 발행시간 2014-11-25 10:04:28 최종수정 2014-11-25 10:04:28

해군 구조함 '통영함'
해군 구조함 '통영함'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에서 대한민국 해군 최초의 수상 구조함인 3500t급 '통영함'이 진수식을 갖고 있다.ⓒ뉴시스

군이 ‘방산비리의 대명사’란 오명이 씌워진 통영함을 내년 상반기에 전력화한다는 방침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군 당국은 “해군이 운용하는 수상함구조함이 노후가 심각해 전력의 공백이 우려된다”며 “불가피하게 통영함을 조기 인수할 수밖에 없다”고 24일 밝혔다. 통영함은 세월호 참사 당시 납품비리로 인한 일부 장비의 성능 미흡으로 인명구조에 투입되지 못하면서 논란이 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건조과정 비리는 엄격히 처벌돼야 하나 2개 장비 외에는 정상적인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며 “통영함을 우선 전력화하고 성능이 미충족된 선체고정음탐기(HMS)와 수중무인탐사기(ROV)는 성능을 충족하는 장비로 추후 장착하는 안건을 이르면 오는 28일 합동참모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해군이 좌초된 함정 등을 구조하기 위해 운용 중인 광양함과 평택함은 각각 1968년과 1972년에 건조해 수명주기인 30년을 넘은 상태다. 이 관계자는 납품 비리 의혹이 제기된 HMS와 ROV에 대해 “수중탐색은 통영함의 관련 장비를 활용하고 소해함 등 다른 함정과의 협동작전을 통해 제한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성능이 떨어진 장비를 개선하지 않은 채 해군에 통영함을 인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또 한편에선 방산비리 논란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당시에는 문제가 된 장비를 올해가 가기 전 교체하려했지만 실제로 마땅한 대체 장비가 없어 분리해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통영함의 장비가 보완되는 데는 최소 2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