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ko.wikipedia.org/wiki/%EC%9C%B7%EB%86%80%EC%9D%B4

윷놀이

윷가락

윷놀이는 박달나무 또는 통싸리나무로 윷을 만들어 여러 사람이 편을 갈라 즐기는 놀이이다. 네 개의 단면이 반달 모양인 가락 (또는 알)을 던져서 말을 움직여 노는 한국의 민속놀이이며, 한자어로는 '사희(柶戱)' 또는 '척사희(擲柶戱)'라고 한다. 윷 놀이는 두 명 이상의 참가자, 윷가락(또는 짧게 '윷'), 윷판, 하나 이상의 말(윷 판위를 돌아 다니는 표식자)로 구성된다. 놀이 방법은 윷판의 양쪽에 각각 말 4개씩을 놓고 윷을 교대로 던져 골인점을 4개 모두 먼저 통과시키는 편이 이긴다.

역사

윷의 기원에 대해 성호 이익은 '고려의 유속'이라 했고, 육당 최남선은 '신라시대 이전'이라 했으며, 단재 신채호는 '부여'에 그 기원을 두었으며, 더불어 말하기를 부여의 제가(諸加)인 마가(馬加:말) 우가(牛加:소) 저가(猪加:돼지) 구가(狗加:개)가 윷에 투영되어 각각 도, 개, 윷, 모가 되었다고 하였다. 걸(양)은 의문으로 남겨두고 있으나 걸에 대해선 임금의 자리인 기내(畿內)의 신하에 대한 상징으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고조선의 정치제도였던 5가(五加: 마가, 우가, 양가, 구가, 저가)를 보면 양이 포함되어 있는데 한자에 수놈의 양 결이라고 하고, 큰 양을 갈(羯)이라고 하니 여기에서 걸이 나온것으로 보인다.[출처 필요] 돼지, 개, 양, 소, 말이 대략 크기 순이고 한걸음의 크기순이기도 하니 끗수와도 연관이 지어진다. 부여의 관직 이름도 부여의 가축이름에서 나왔는데 부여의 여섯 가축에는 양과 낙타도 포함돼 있다.

윷과 소와의 연관성은 소의 방언에 슈,슛,슝,즁,중,쇼 등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윷과 소로 나뉘었다는 주장이 있다. 참고로 북한에서는 "똘·개·걸·중(슝)·모라고 한다.

놀이 기구

윷 가락

윷 가락은 각 참가자가 던지는 소품이다. 단면이 반달 모양인 네개의 가락(막대기) 또는 콩알 반쪽을 사용한다. 현대에 와서는 놀이 상품으로서의 윷은 나무막대기가 일반적이며 콩알을 파는 경우는 흔치 않다. 가락 또는 알의 둥근 면을 '등'(또는 뒤)이라 부르고, 평평한 면을 '배'(또는 앞)라고 부른다. 등이 나온 결과를 '엎어졌다'라고 하고, 배가 나온 결과를 '까졌다고' 부른다.

윷은 '가락윷'이라고도 하는 '장작윷'과 밤톨처럼 작은 '밤윷'의 두 종류가 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시중에서 파는 것을 사서 즐기기도 한다. 장작윷은 길이 15-20cm, 지름 3-5cm로 4짝을 높이 던지며, 밤윷은 밤톨처럼 작은 4짝의 윷을 조그만 공기에 담아 흔들다가 던진다.

윷 판

윷 판은 던져진 윷 가락의 결과를 이용해서 말을 놓는 소품으로 말이 머물수 있는 정점과 이것들로 구성된 길이 표시되어 있다. 고대 암각화 및 전례되는 문헌에 등장하는 윷판은 예외 없이 모두 둥그런 모습인데, 이는 하늘은 둥글다(天圓地方)는 고대인의 생각을 담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정사각형 모양은 후대로 전해 내려오는 가운데 변형된 것으로 생각된다.).
 
윷판의 한가운데는 대개 북극성이라고 하며, 나머지 28개 자리는 동양의 주된 별자리인 28수 또는 북극성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북두칠성(사계에 따른 일곱별의 위치 변화)이라고도 한다. (북극성을 중심으로 북두칠성과 카시오페아가 서로 마주보고 있는데, 일부 암각화에서는 카시오페아와 대칭되는 북두칠성 자리에 윷판이 그려져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1]) 또한, 중국 초한시대에 항우가 유방과의 최후의 결전지인 동성에 쳤던 진의 모양이라고 하여 동성진도라고도 하였다.[2] 정사각형의 윷판으로 설명하면 가로 세로 다섯개의 눈금의 정사각형과 그 안에 교차하는 두 대각선의 모양이며, 출발점은 정사각형의 한 꼭지점이다.


말은 윷판 (또는 말판)에 표시되는 참가자의 위치한 상태를 가리키는 소품이며, 한 참가자(또는 편에 넉 동(4개)씩 주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말은 전통적으로 나무를 깎아 만든 둥근 혹은 각진 토막이나 또는 작은 돌 따위를 사용하였으나 현대에 와서는 동전이나 바둑알등 참가자(또는 편)을 나타낼 수 있는 작은 소품을 사용한다. 말은 던져진 윷의 결과에 따라서 윷셈과 말길을 따라 이동하게 된다. 말을 쓰는 것을 일러 "말코"를 쓴다고 하는데, "도"에서 시작(첫 발)해 한 바퀴를 돌아 "참먹이"로 돌아오는 것(이것을 "났다" 또는 "펐다"라고 부른다.) 이 놀이의 목적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