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667700.html?_fr=mt1r
관련기사 : 고개 숙인 문체부 장관 "쪽지 국장, 인사조치하겠다"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6432

문체부 “(정윤회 의혹)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 쪽지 파문
등록 : 2014.12.05 13:56수정 : 2014.12.05 15:37


설훈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우상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쓴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라고 쓴 메모를 보고 있다. 5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윤회씨의 승마협회 인사개입 논란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김종 2차관에게 야당 의원들의 질문공세가 이어지던 중,우상일 체육국장이 직속 상관인 김 차관에게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라고 적힌 메모를 전달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국회에서 ‘정윤회 딸 승마 특혜 의혹’ 질문 이어지던 중
우상일 체육국장이 김종 차관에게 전달한 메모 포착
새정치 “건국 이래 처음 보는 일…정신 나간 인간들”
 
5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우상일 체육국장이 직속 상관인 김종 차관에게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란 메모를 전달한 것이 언론사 카메라로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현 정권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씨 딸의 승마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야당 의원들의 질문 공세가 이어지던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은 “우 국장이 김 차관에게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라는 메모를 전달하는 장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는 제보가 있다”며 “김 차관은 이런 메모를 받은 적이 있느냐”라고 추궁했다.
이에 김 차관은 “받았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메모 내용은) 확인은 안했다”고 해명했다.
 
유 의원은 “체육국장이라는 사람이 차관에게 이런 메모를 전달하는게 잘한 짓이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가 정회된 회의장에서 퇴장하고 있다. 왼쪽 앉은 사람은 우상일 체육국장. 이날 교문위 회의는 우상일 체육국장이 김종 2차관에세 전달한 ‘여·야 싸움으로 몰고가야‘라고 적은 메모 논란으로 정회됐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설훈 교문위원장도 우 국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여야 싸움으로 붙여 나가라고”라며 소리를 질렀다. 설 위원장은 또 “이게 공직자로서 할 얘기냐. 그걸 차관에게 메모라고 보냈느냐”라며 “이런 일이 세상에 있을 수 있으냐”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메모를 당장 가져오라”고 호통을 쳤다.
 
이에 김종덕 장관은 “제가 책임자로서 사과를 드린다”고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설 위원장은 “이건 사과를 하고 그냥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화를 가라 앉히지 못했다. 그는 “여긴 국민의 대표들이 있는 자리인데 싸움을 붙이라고 하는게 말이 되느냐”라면서 “건국 이래 처음 보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새누리당 안홍준 의원은 “굉장히 부적절하다. 싸움으로 몰고가라고 한다고 싸움으로 몰고가 지겠느냐”라면서 “부적절한 메모를 보낸 것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고 수습을 시도했다.
 
그러나 설 위원장은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정회를 선포했다. 설 위원장은 정회 이후에도 “정신 나간 인간들이다. 이건 미친 짓”이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