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외교 국조특위, ‘친MB’계 반발속 25일간 활동 연장
뉴스K  |  kukmin2013@gmail.com  승인 2015.04.07  21:33:04  수정 2015.04.08  09:52:05


여야가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간을 다음달 2일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25일이라는 시간이 더 생긴 건데요.

자원외교 핵심 인물들의 증인 출석 논의는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늘어난 기간만큼 성과가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권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활동을 종료할 예정이던 자원외교 국조특위가 5월 2일까지, 25일간 활동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오늘 두 차례 협상을 이어가며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당초 민주연합은 자원외교 국정 조사의 기간 연장을 주장했고 새누리당은 기간 연장에 공감하면서도 공무원연금개혁특위와 연계해 논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두 사안은 지난해 같은 협상 테이블에서 논의된 바 있어, 이번에도 여야가 이를 연계해 하나씩 주고받았습니다.

여야는 국조특위의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공무원연금특위와 실무기구를 9일부터 동시 가동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조해진 /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지난 원내지도부의 합의 정신이 자원개발 국조특위도 필요하면 5월 2일까지 공무원연금 개혁과 똑같은 정신으로 연장할 수 있다고 합의한 것을 새 지도부가 존중해야 한다는 그것 때문에….”

 

다만 여야는 핵심 쟁점인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와 관련해선 별다른 합의점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야당은 국조특위 활동을 연장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해 핵심증인 5인방을 청문회에 출석시키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안규백 /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
“자원개발 비리는 문제가 심각함으로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민의 83%로 나왔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한 이른바 5인 핵심증인에 대해선 약 70%가 넘는 여론이 나왔기 때문에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전 협상이 한 차례 불발된 이후, 민주연합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출석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문재인 /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새누리당의 직무유기와 혈세탕진 비호행위가 계속된다면 전 정권의 책임이 현 정권의 책임으로 옮겨가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여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한 핵심 증인 5인에 대해선 '정치 공세'라는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김영우 /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국정조사를 부실하게 운영해놓고 종료 하루 앞두고 전직 대통령의 출석을 요구하는 것은 정치 쟁점화를 통해 정국 주도권을 잡아보겠다는 뜻 아닙니까.”

 

여야가 기간 연장에는 합의했지만, 청문회 파행의 주요 원인이었던 증인 채택 문제에선 한 발 짝도 나아가지 못하면서 또 다시 특위가 공전을 거듭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특히 국조특위 소속 여당 의원들의 반발 속에 이뤄진 기간 연장이기 때문에, 특위 차원으로 넘어간 의사 일정 논의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남아 있습니다.

 
국민TV뉴스 권연주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