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단독 인터뷰]“이완구 총리에도 2013년 재선거 때 3천만원 주고 왔다”
이기수·홍재원 기자 kslee@kyunghyang.com  입력 : 2015-04-14 06:00:06ㅣ수정 : 2015-04-14 06:10:18

성완종 “선거사무소 찾아가 현금으로”… 이 총리, 대정부질문서 “한 푼도 안 받았다”
경향신문 인터뷰서 “회사 돈 빌려다가 준 것”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전 새누리당 의원)이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000만원의 선거자금을 건넸다고 밝혔다. 당시는 이 총리가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섰을 때다. 성 전 회장은 “(박근혜 정부가) 개혁을 하고 사정을 한다고 하는데 이완구 같은 사람이 사정 대상 1호”라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번(2013년 4월 부여·청양) 재·보궐선거 때 선거사무소 가서 이 양반한테 3000만원을 현금으로 주고 왔다”고 밝혔다.

숨진 성 전 회장 주머니에서 발견된 메모지 속 8명의 정치인 중 이 총리는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돈 액수 없이 이름만 기재돼 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올라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 답한 뒤 입을 앙다문 채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 연합뉴스


성 전 회장은 “보궐선거 한다면 (이 총리는) 머리도 크신 분이고 아무한테나 처신할 수 없고 그렇잖아요. 나는 성심성의껏 했다”며 “다 이렇게 인간관계를 형성해서 무슨 조건이 있고 그런 게 아니고 회사 돈 빌려다가 이렇게 한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총리가 당시 회계 처리를 했느냐’는 질문에 “뭘 처리해요. 꿀꺽 먹었지”라고 밝혔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정치자금법상 공소시효(7년)가 남아 있어 이 총리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기소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앞서 이 총리는 성 전 회장이 숨진 뒤 그의 측근에게 15차례 전화를 걸어 “성 회장과 무슨 얘기를 나눴느냐”고 꼬치꼬치 캐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의 이름을 들먹이며 섭섭함을 토로했다는 인터뷰 기사를 본 뒤 “왜 언론사에 그런 제보를 했느냐”고 따졌다고 한다.

이 총리는 13일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경남기업과 고인(성 전 회장)에게 후원금을 한 푼도 받은 게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2006년 이후 가까운 것을 조사해 보니 정치인으로서 (성 전 회장에게) 받은 게 없다. 이는 중앙선관위가 서류를 보관하고 있을 테니 확인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이날 출범한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문무일 검사장은 “일체의 예외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향신문이 보도한 2012년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의 대선자금 2억원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범위에 대해 전혀 제한 없이 자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