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포럼에 앞서 4대강 반성부터 해야"
시민단체, 물포럼 열리는 엑스코에서 '물의 산업화' 반대... "4대강 책임자 처벌"
15.04.13 16:14 l 최종 업데이트 15.04.13 16:14 l 조정훈(tghome)

기사 관련 사진
▲  대구엑스코에서 세계 물포럼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전 4대강범대위와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공공의 물에 대한 산업화에 반대했다. ⓒ 조정훈

대구와 경북에서 제7차 세계 물포럼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물 산업화 반대와 4대강 재자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과 4대강범대위 등 시민단체들은 13일 오전 엑스코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계 물포럼이 전세계의 물부족 해결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지만 사실은 물의 산업화에 방점이 찍혀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물의 산업화를 우려하는 이유로 물포럼이 초국적 기업들의 박람회장이 된 것을 들었다. 또 거대 물기업인 베올리아가 물포럼을 후원하고 수자원공사(K-Water)와 프랑스 수에즈사가 물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협약을 맺은 사실을 거론했다.

이어 물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가 세계 속에 물산업 중심도시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한 발언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물산업이 창조경제의 원동력으로 부각될 수 있도록 해 경북 물산업 발전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는 발언을 지적하며 물을 산업화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4대강사업 이후 막힌 강은 흐르지 않는 호소화 되어 매년 여름이면 녹조현상이 일어나 강이 썩어가고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다, 큰빗이끼벌레라는 외래종 태형동물마저 창궐하고 있다"며 세계 물포럼에 앞서 반성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관련 사진
▲  환경운동연합과 4대강범대위 등 시민단체들은 13일 오전 세계 물포럼이 열리는 대구 엑스코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물 산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 조정훈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4대강의 목적인 수질개선과 홍수예방이 허구였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감사원 감사에서도 밝혀졌다"며 "물포럼을 개최하면서 4대강 사업 기관들이 어떤 성찰이라도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멀쩡히 살아있던 강을 죽음의 강으로 만들어버린 한국정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22조나 되는 천문학적인 혈세를 탕진하고 4대강을 죽음의 호소로 만들어버린 4대강 사업은 철저한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4대강 사업이 끝난 후 벌어지는 무분별한 댐 개발에 대해 비판했다. 영주댐을 비롯해 지리산댐, 달산댐, 영양댐, 피아골댐 등의 건설이 계획되고 있다며 댐 건설 계획의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물포럼이 물의 산업화가 아닌 물의 공공성 강화와 4대강사업의 철저한 심판, 재자연화를 위한 포럼이 되어야 한다면서 '생명의 강 선언'과 '행동하는 장'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