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624203431822

협상 급진전된 '2015년 말' 조사 집중..녹취도 공개?
이희정 입력 2017.06.24 20:34 

아사히신문 "이병기-야치 채널 물밑 협의"
"청와대, 합의 지지 집회에 단체 동원령 의혹"

[앵커]

박근혜 정부가 협상을 급진전시켰던 건 2015년 11월, 12월입니다. 결국 당시에 어떤 논의가 있었느냐, 이 부분에 대한 조사가 집중될 걸로 보입니다. 이면 합의 의혹까지 제기돼 온 만큼 사실상 감사에 가까운 검증이 예상됩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교착됐던 한·일 양국 간 실무협상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 건 2015년 11월 정상회담을 즈음해서였습니다.

이후 양국은 12월 28일 열린 장관회담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에 전격 합의했합니다.

외교부는 발표 직전까지도 합의가 어렵다고 하다가 사흘 만에 말을 바꿔 졸속합의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당시 아사히 신문은 "합의 직전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 간에 물밑 대화가 있었다"고 합의 과정을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합의 이후 '일방적 합의'라는 비판 여론이 국내에서 제기됐을 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은 직접 나서기도 했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 (대국민 담화 지난해 1월 13일) : 최상의 그런 것을 받아내서 제대로 합의가 되도록 노력한 부분은 인정해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할머니들의 요구를 충실히 반영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해 4월 청와대가 위안부 합의를 지지하는 집회에 친박단체를 동원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에 검증이 시작되면 일본과의 협상 상황이 급변하게 된 과정과 그 가운데서 청와대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가 실시될 전망입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법원의 공개 지시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외교부가 공개를 거부해온 한·일 실무협상 녹취록 중 일부 내용이 공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