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710182259336

[국정원 '불법 정치 개입' 파문]'대통령님 지시' 언급.. MB 관여했나
조현일 입력 2017.07.10. 18:22 수정 2017.07.10. 22:04 

국정원 SNS 장악 보고서 / 2011년 4월 국무회의서 SNS 강조 / MB, 트위터보다는 페이스북에 주목 / 국정원도 페이스북 중심 공략 제안



국가정보원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장악’ 보고서에는 ‘대통령님 지시(2011. 4)’라는 문구가 언급돼 있다. 이 보고서를 당시 이명박 대통령 최측근인 김효재 정무수석비서관이 검토한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국정원의 ‘SNS 장악’ 보고서 작성으로 이어진 촉매제가 된 것은 아닌지 의문이 제기된다.

10일 세계일보 취재 결과 이 전 대통령은 2011년 4월26일 ‘정책 소통 강화를 위한 SNS 활용’을 주제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건에서 언급한 ‘대통령 지시’란 이날 회의를 가리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여러 정책에 있어 SNS를 통해 즉각 ‘사실은 이렇다’는 점을 잘 알려야 한다”면서 “그때그때 일어나는 일에 대해 설명하고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각 부처에서 정책을 다루면서 순발력을 갖고 바로바로 SNS를 잘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며 “SNS 활용에 익숙하게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의 독려를 전후로 해서 정부의 장·차관급 고위공직자는 정책홍보용 SNS를 개설하고 트위터 인터뷰를 하는 등 SNS 홍보를 개시했다. ‘SNS 장악’ 보고서에서 국정원은 “대통령님 지시(2011.4) 및 매월 ‘장·차관 SNS 이용현황’ 파악(문화부) 등 독려에 따라 장·차관 이용률이 60%(39/65명)에 달하는 등 관심 점증”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계정 개설 이후 글을 쓰지 않고 방치하거나 단순 행사일정·정책 나열 등 일방적인 홍보 위주 활용으로 독자 확대 및 여론 주도력 저조”라고 비판했다.

눈여겨봐야 할 부분은 이 전 대통령이 SNS 가운데에서 페이스북에 크게 주목했다는 점이다. 이 전 대통령은 2011년 1월 제56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스무 살 때 페이스북을 창업해 세계적인 소셜네트워크 기업으로 키운 마크 저커버그가 우리나라에서도 나올 수 있도록, 젊은이들이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열린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겠다는 맥락에서 나온 말이지만, 당시 국내에서 성장세를 보이던 트위터를 언급하지 않은 점이 특이하다.

국정원은 ‘SNS 장악’ 보고서에서 좌파에 점령당한 트위터보다 페이스북을 집중 공략해 건전 세력의 ‘전략적 파워 커뮤니티’ 구축 및 여론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특별취재팀=조현일·박현준·김민순 기자 hjunpark@segye.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