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7242141015

“PD로서의 명줄 자르겠다는 저들의 살의…순순히 안 당한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입력 : 2017.07.24 21:41:01 수정 : 2017.07.24 21:44:38

ㆍ김장겸 사장 퇴진 ‘아이콘’ 된 김민식 MBC PD

MBC 김장겸 사장 퇴진을 주장하다 징계를 앞두고 있는 김민식 PD가 MBC노조 사무실에서에서 경향신문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MBC 김장겸 사장 퇴진을 주장하다 징계를 앞두고 있는 김민식 PD가 MBC노조 사무실에서에서 경향신문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수많은 청소년들에게 대학 생활의 환상을 심어준 시트콤 <뉴논스톱>, 무능한 남편을 대기업 정직원으로 만들려 고군분투하는 아내의 이야기를 담은 <내조의 여왕>. 시트콤과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던 김민식 MBC PD(49)는 요즘 김장겸 사장 퇴진 투쟁의 아이콘이 됐다. 김 PD는 지난달 2일 “김장겸은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치는 모습을 약 3분간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했다가 한 달간 자택 대기발령을 받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 로맨틱코미디를 만들던 PD는 왜 사장 퇴진 투쟁의 전면에 나섰을까. 2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김 PD를 만났다. 

“원래 투사 체질이 아니었다. 친구들이 민주화 투쟁할 때 나이트클럽에서 춤추고 영어공부만 했다”고 했다. 입사할 때부터 노조에 가입하긴 했지만 한 번도 전면에 나선 적은 없었다. 그러다 2012년 친한 선배였던 정영하 당시 노조위원장을 돕기 위해 부위원장을 맡으면서 170일간의 파업 때 선봉에 섰다. 다른 노조 집행부들과 함께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 영장실질심사를 받느라 경찰서 유치장 신세까지 졌다. 영장은 기각됐지만 함께 유치장에 있던 다섯 명 중 셋은 결국 해고됐다. 

김 PD는 정직 6개월을 받아 회사에 남았다. 해고 다음의 중징계였다. 그는 ‘저들은 해고되고 나는 아직 남아있는 이유가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오랫동안 했다고 한다.

“만약 다음 기회가 온다면 내가 이 안에서 싸워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오래 했다. 그게 내가 이 안에서 5년간 버티게 된 이유 아니었을까.” 

MBC는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을 집요하게 업무에서 배제했다. 여러 기자와 PD, 아나운서들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배치됐다. 드라마국에 남은 김 PD도 처지는 비슷했다. 오랫동안 준비했던 드라마는 다른 방송사에서 인기리에 방영됐다. 

일일드라마를 기획했는데 정작 연출은 다른 사람이 맡았다. “임원회의에서 ‘파업에 앞장섰던 노조 집행부가 어떻게 뉴스데스크 앞 연속극 연출을 맡느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들었다”고 했다. 2015년 드라마 <여왕의 꽃>에서는 갓 입봉한 PD가 맡는 야외연출을 맡았다. 드라마는 시청률 20%를 넘나들며 순항했지만, 종영 직후 그는 드라마국에서 밀려나 편성본부로 발령됐다.

그 후 그는 작가 만나는 일을 그만뒀다. 작가를 만나도 ‘만약에’라는 말밖에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만약에 MBC가 바뀌면, 만약에 사장이 바뀌면…. 이런 말로 지난 몇 년간 너무 많은 작가들에게 희망고문을 했다. 몇 년 뒤에라도 사장이 바뀌긴 하겠지만, 연출도 운동처럼 계속해야 근육이 크는 일이라 이렇게 오래 쉰 내가 좋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그러면서도 김 PD는 내부에서의 싸움을 멈추지 않았다. 지난해 ‘비선실세’ 정윤회의 아들 정우식이 회사 간부들의 압력으로 여러 드라마에 출연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 PD가 후배들을 대신해 총대를 멨다. 장근수 드라마본부장이 온갖 경로로 정씨를 출연시키라고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장 본부장은 올 초 강원영동MBC 사장으로 오히려 영전했다. 

복도에서 “김장겸은 물러나라” 동영상 생중계를 하게 된 것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쏟아진 보도국 기자들의 성명서에서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이 낸 목소리를 읽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기자들 성명서에 ‘기자의 명줄을 잘라놓겠다는 살의를 느꼈다’는 대목이 있었다. 나도 똑같은 기분이었다. 저들은 PD로서의 나의 명줄을 잘라놓으려 하는 것 같았다.”

그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인사위가 열린 지난 13일 MBC 구성원 수십명이 로비에 모여 “김장겸은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치며 김 PD를 응원했다. 그의 행동이 또 다른 행동을 이끌어낸 것이다.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오늘 인사위는 김 PD가 아닌 우리 모두에 대한 인사위”라고 했다. 그날 인사위에서 김 PD는 54쪽짜리 소명자료를 읽는 ‘필리버스터’를 했다. 사측은 지난 21일 인사위를 한 차례 더 열어 중징계를 강행할 뜻을 시사했다. 

김 PD는 “순순히 해고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년간 MBC에서는 해고가 너무 쉬웠다. (2015년 해고됐다가 복직한) 권성민 PD는 예능 PD의 일상을 웹툰으로 그렸다고 해서 해고됐다. 박성제 기자와 최승호 PD를 이유 없이 해고했다고 말한 녹취록까지 나왔지만 그 말을 한 당사자는 뻔뻔하게도 부사장으로 영전했다.” 그는 “나를 해고하기는 어렵다는 사실을 꼭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