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821204201636?s=tv_news

'댓글부대 참여' MB 지지단체, 청와대 오찬도 초대 받았다
서복현 입력 2017.08.21 20:41

MB 친형 이상득 전 의원 총선 유세도 참여
'댓글부대' 참여 경위 조사..국정원 자금 주목
MB 관련 다른 단체도 '댓글부대' 개입 정황



[앵커]

JTBC는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 운용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지단체 회원이 개입했다는 내용을 지난주에 단독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 [단독] 'MB 지지단체'도 국정원 댓글 부대 활동 정황 (http://bit.ly/2fYymoK)

추가로 취재해본 결과, 이 단체는 청와대 오찬에도 초대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총선 유세까지 도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이명박 정부 청와대 관련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늘푸른희망연대'의 전신은 '이명박과 아줌마부대'란 단체입니다.

2007년 대선 때 이명박 전 대통령을 도왔고 이듬해 총선에서는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유세에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원 30여 명은 청와대 오찬에도 초대받았습니다.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의 '외곽 조직'이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명박과 아줌마부대'에서 '늘푸른희망연대'로 명칭을 바꿔 활동한 것도 오찬에 초대된 무렵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국정원과 검찰은 이러한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가 국정원 '댓글 부대'에 참여한 계기와 관련 있는지 확인 중입니다.

특히, 여론조작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단체의 자금 창구 역할을 해줬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다른 복수의 단체들도 '댓글 부대'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국회에 나와 국정원 외곽팀으로 활동한 정황이 드러난 탈북자단체 NK지식인연대를 과거 정부 통일부가 지원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