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05202938132?s=tv_news

"한국에 미국산 무기 구매 승인"..액수까지 제시 '무기 세일즈'
박현주 입력 2017.09.05 20:29 

[앵커]

부인할 수 없이 한국은 북핵의 위협과 미국의 FTA 압박에 직면해 있습니다. 미국에게 한국은 무역시장과 무기시장의 주요 고객이기도 하지요.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핵 위기 국면에서 이 점을 최대한 이용하려는 듯 보입니다. 백악관은 한국이 미국산 무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청와대도 관련 협의를 시작할 뜻을 밝혔습니다. 미국은 무기 수출로 경제적 이익을 얻고, 우리는 군사력을 증강한다는 쪽에서는 이해가 맞아떨어지는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북핵 위기 국면에서 FTA 개정을 먼저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도 무기 판매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는 건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습니다.

먼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4일) 밤 한·미 정상의 통화와 관련해 백악관이 '한국의 미국산 무기 구입'과 관련된 내용을 오늘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4일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수십억 달러 상당의 무기와 장비를 구입하는 것을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밝힌 것입니다.

이 같은 발표의 배경에 대해, 미국이 한국군 미사일의 탄도중량 제한을 풀어주는 대신 무기 구입을 요청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청와대는 해명에 나섰습니다.

핵심 관계자는 "무기 구입과 관련해 통화 내용에 없었다"며, 대신 "한국군 3축 체계 구축 등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양국 정상이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힌 것입니다.

그러면서 무기와 관련된 성명 내용에 대해선 "한국의 국방력 강화에 필요한 첨단무기 또는 기술도입을 지원하는 협의를 진행시켜나간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는 의미로 보인다"는 해석을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이 지난 1일 성명에서도 미국 군사장비 구입에 대한 개념적 승인을 언급했던 만큼, 미사일 탄도 중량과는 무관하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어젯밤 전화통화에서 한미 정상은 한국군의 미사일 탄두 중량을 현행 500kg에서 무제한으로 늘리는 데 합의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