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10155504090

檢, 국정원 돈 받은 '외곽팀장' 수령증 확보..분석 착수
민경호 기자 입력 2017.09.10. 15:55 수정 2017.09.10. 16:05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운영한 사이버 외곽팀 팀장들에게 넘어간 자금 내역이 기록된 '수령증'을 검찰이 확보해 분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 관계자는 오늘(10일) "국정원에서 어제 오후 늦게 1차 수사의뢰된 외곽팀장과 관련된 수령증 자료 등을 보내와 분석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2차 수사의뢰자 수령증 등 자료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가 넘긴 수령증에는 최대 30개에 달했던 사이버 외곽팀의 팀장들이 국정원에서 받은 자금 내역이 상세히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령증에는 외곽팀장으로 등재된 이들이 직접 해당 자금을 받았다는 서명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수령증을 비롯해 이번에 추가 확보한 자료와 최근까지 진행한 외곽팀장 대상 자금 추적 결과를 비교하면서 이들에게 넘어간 자금 규모를 구체화하는 작업을 벌여 나갈 방침입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외곽팀장들에게 지급한 자료를 면밀히 검증하고 나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당시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횡령·배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경호 기자ho@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