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22204954734?s=tv_news

국방위, 5·18 진상규명 위해 '국감 증인 전두환' 추진
류정화 입력 2017.09.22 20:49 

[앵커]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 국방위에선 전두환 씨를 증인으로 신청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습니다. JTBC의 보도로 촉발된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 규명을 위한 건데, 한편 여당은 댓글사건 관련해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을, 야당은 외교안보 정책을 두고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를 증인으로 부를 계획이라 국감 전부터 기싸움이 팽팽합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월요일 국회 국방위에서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신청한 전두환 씨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를 논의합니다.

5.18 당시 발포 명령과 공군전투기 출격 대기명령 여부, 헬기 기총사격 등을 따져묻기 위한 겁니다.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관건인데 아직 뚜렷한 입장이 없습니다.

여당은 이번 국정 감사에서 김관진 전 안보실장 등을 불러 이명박 정부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사건 논란을 밝혀낸다는 방침입니다.

댓글 관련 보고 문건에서 김 전 실장의 친필 사인까지 나온 만큼 직접 개입 여부를 살핀 뒤 고발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겁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의용 안보실장과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추진중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안보 혼란상을 집중 부각시키겠다는 전략입니다.

다음 달부터 시작될 국정감사 증인 채택부터 여야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영선)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