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6205456673?s=tv_news


'국정원 추명호-우병우 보고라인' 사실로..유착 어디까지

서복현 입력 2017.10.16 20:54 댓글 3개


[앵커]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유착 의혹도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우 전 수석을 감찰하던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동향을 추 전 국장이 수집해서 우병우 전 수석에게 직접 보고한 내용도 확인됐습니다. 정치부 서복현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동향 수집은 언제 왜 이뤄졌다는 겁니까?


[기자]


지난해 7월 말입니다. 당시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처가의 부동산을 넥슨에 매각한 것과 관련해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해 감찰에 착수한 직후입니다.


[앵커]


잠깐만요. 시청자 분께서 들으면 헷갈릴 수 있어서 처가의 부동산을 넥슨에 매각한 것과 관련했다는 것은 우 전 수석에 대한 얘기이고, 그것을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감찰에 착수했다는 것이죠?


[기자]


네 감찰 직후가 동향을 수집한 시점이라는 건데요. 우 전 수석에게는 관련 보고가 두 차례 이뤄졌다고 합니다.


[앵커]


어떤 내용이었습니까?


[기자]


우선 당시 이석수 특별감찰관과 법조출신 야당 의원과의 친분, 또 동선에 보안을 유지한다는 개인적인 동향이고요. 경찰청의 소극적 지원으로 조사가 답보 상태라는 감찰 상황도 보고했습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경찰청 등에 자료를 선별적으로 지원해 조사 비협조라는 오해가 불거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거나, 조사기간을 연장해서 시간을 벌어 야당의 공세 타이밍을 분산시키는 전략적 대응을 검토하는 게 필요하다고까지 보고 했습니다.


사실상 우 전 수석을 위한 전략까지 만들어 준 겁니다.


[앵커]


국정농단과 관련된 보고도 우 전 수석에게 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6월 우리은행장에 대한 비리 첩보 수집을 직원들에게 지시해서 8월에 우 전 수석에게 보고했습니다.


그런데 특검은 2016년 7월에 최순실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은행장 인사청탁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는데요. 당시 인사청탁의 목적지로 우 전 수석이 거론됐습니다.


국정원은 최순실 씨 등이 새 은행장 후보를 추천하기 위해 당시 은행장의 연임을 저지할 수 있는 명분이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러나 저희가 듣기로는 우 전 수석은 끝까지 최순실 씨를 모른다고 얘기하고 있지 않습니까? 상식적으로 봐서 그것이 가능한 것인가. 이번 건만 보더라도 잘 이해가 안가는 답변인 것 같습니다. 우 전 수석이 추 전 국장의 보고를 받아왔다면 두 사람의 관계도 조사가 됐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2월에 우 전 수석은 추 전 국장을 국내정보를 담당하는 2차장에 추천했었다고 국정원 개혁위는 발표했습니다. 우 전 수석이 추 전 국장을 직접 챙겼다는 얘기입니다.


추 전 국장은 2015년엔 인권위 전 상임위원인 유영하 변호사와 함께 안봉근 당시 비서관을 두 차례 접촉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앵커]


추 전 국장과 관련해서 또 다른 정황도 있다면서요?


[기자]


이것 역시 사찰 정황인데요. 2016년 초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동향을 수집할 것을 직원에게 지시해서 보고받았는데요. 앞서 국정농단 사건 때도 김 전 위원장의 이름이 거론이 됐는데요. 김 전 위원장은 2014년 7월 돌연 사퇴했고 그 배경에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또 추 전 국장은 직원들을 동원해 지난해 3월 문체부 간부 8명의 부정적인 평판을 수집했는데, 이 중 대부분은 우 전 수석이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에게 인사조치를 요구한 인물과 동일합니다. 그러니까 연결고리가 생기는 건데요.


다만, 이 두가지는 우 전 수석에게 보고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개혁위는 추 전 국장의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 의뢰할 것을 국정원에 권고했기 때문에 추가 내용은 검찰 수사에서 확인될 예정입니다.


[앵커]


그런데 추 전 국장에 대해서는 지난해 국정원도 감찰을 했던 것 아닌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12월 이병호 당시 국정원장은 국회에서 추 전 국장과 우 전 수석의 유착 의혹 등에 대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고 했습니다.


오늘 조사 결과는 그 때와 다른 결과가 나왔기 때문에 추 전 국장에 대한 의혹을 덮으려 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불가피합니다.


개혁위는 또 오늘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를 조정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를 위한 서한을 보내도록 했는데 이 때 국정원 예산 300만 원이 집행된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도 오늘 발표했습니다.


[앵커]


그렇습니까. 알겠습니다. 서복현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