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103202300502?s=tv_news


박 전 대통령 "특활비 개인적 사용 근절" 스스로 말했지만..

안지현 입력 2017.11.03 20:22 수정 2017.11.03 21:19 


[앵커]


그런데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년 전인 한나라당 대표 시절,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문제 삼은 바 있습니다. 그리고 재작년에는 일부 정치인들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따지고 보면 본인은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으면서 다른 사람들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비판한 겁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2005년 국정원의 비밀도청 파문이 일자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의 박근혜 대표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따져 물었습니다.


"국정원이 쓰는 예산이 베일에 싸여있어 불투명한 게 많다"며 "특수활동비가 대표적인 국정원의 불투명 예산"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당시 박근혜 대표는 "국정원 예산의 국회 견제가 강화돼야 한다"며 개정안 발의까지 요구했습니다.


10년 뒤 당시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신계륜 의원 등의 특수활동비 사적 유용이 논란이 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비판은 더 세졌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 (2015년 6월 1일) : 최근 지적된 특수활동비의 개인적 사용이라든가 사회지도층의 부패 불감증이 우리사회에 만연해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사례입니다. 이런 묻지마 예산, 눈먼 돈 관행이 근절…]


박 전 대통령은 이 발언이 있었던 2015년을 포함해 4년간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40억 원을 받은 의혹으로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말과 행동이 달랐던 것은 물론이고 상납받은 특수활동비의 일부를 총선 때 여론조사 비용 등으로 사용해, 정치개입 논란까지 더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홍빛누리)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