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106203050955?s=tv_news#none


[단독] "진실한 사람" 발언 직후부터..여론조사 '100여회'

이서준 입력 2017.11.06 20:30 수정 2017.11.06 20:31


국정원 돈으로 '진박 여론조사' 100여회

당시 청와대, 2015년 11월 말부터 여론조사 시작


[앵커]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사람을 북한산 스카이웨이에서 접선하듯 만나서 건넸다는 현금 5억원. 그 돈으로 밀린 대금을 갚았던 '2016년 총선 관련 여론조사', 뉴스가 아닌 어두운 분위기의 영화처럼 묘사하게 됐습니다마는 이 여론조사는 무려 100여회에 걸쳐 실시된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여론조사는 박 전 대통령에 가까운 이른바 '진박' 후보들의 경쟁력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100번 넘게 이뤄진 여론조사는 이른바 배신자로 낙인 찍혔던 '유승민계 의원들'의 지역구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고 합니다. 해당 지역에서 어떤 진박 후보들을 내보내야 경선을 통과할지 파악했다는 얘기입니다. 결국 청와대가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 강화를 위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사용했다는 혐의가 짙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11월 10일 국무회의에서 '진실한 사람'을 언급했습니다.


[박근혜/전 대통령 (2015년 11월 10일) : 국민을 위해서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이 배신자로 낙인찍은 유승민계를 겨냥한 발언이었습니다.


이 발언을 계기로 진실한 친박을 뜻하는 '진박' 이란 단어도 정치권에 등장했습니다.


유승민 의원 등 유승민계 의원들이 다수 포진해있던 대구경북지역을 진박 인물들로 교체한다는 TK 물갈이설도 돌고 있던 때입니다.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이 발언이 나온 직후 청와대가 총선을 위한 새누리당 경선 여론조사를 준비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청와대가 의뢰한 여론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로 알려졌지만, 실제론 2015년 11월말부터 시작된 겁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진박을 띄우자마자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진박 경쟁력 감별을 위한 여론조사를 한 겁니다.


특히 이 때부터 시작한 여론조사는 모두 100여회에 달합니다.


당초 비용은 10억원이었지만 조사 업체와의 조정 끝에 결국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받은 5억원으로 처리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