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213213231666?s=tv_news#none


박근혜 앞에서 주인 행세한 최순실..'녹음파일' 첫 공개

김나한 입력 2017.12.13 21:32 


[앵커]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앞에서 마치 주인처럼 행세한 녹음 파일이 법정에서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마치 자신이 당선인인 것처럼 '경제 부흥'을 국정 기조로 정하자고 거침없이 말하고 있습니다. 최 씨가 정호성 전 비서관을 부하처럼 하대하는 대화 내용도 고스란히 공개됐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12일) 최순실 씨 재판에서 최 씨의 육성이 그대로 담긴 녹음 파일을 재생했습니다.


먼저 취임 직전인 2013년 2월17일 녹음 파일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손학규가 저녁이 있는 삶을 내놨었다"고 말합니다.


그러자 정호성 전 비서관이 "선생님께서 '경제 부흥'을 내놨는데 먹힐 것 같다"고 답합니다.


바로 이어서 최 씨도 "경제 부흥은 괜찮다"고 화답합니다.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 기조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최 씨가 마치 주인처럼 행세한 겁니다.


최 씨와 정 전 비서관의 통화 음성도 공개됐습니다.


최 씨가 정 전 비서관에게 "안 가는 걸로 하면 되지"라며 반말을 합니다.


이에 정 전 비서관은 "선생님, 다시 한번 상의해보고 전화 올릴까요?"라며 부하 직원처럼 깎듯하게 말합니다.


이 대목은 2013년 12월 박 전 대통령의 행사 참석 문제에 대해 정 전 비서관이 최씨에게 허락을 받는 내용입니다.


재판부는 내일 최씨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을 열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