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221214016885?s=tv_news


"다스 실소유주 밝히자"..'플랜 다스의 계' 150억 달성

이호진 입력 2017.12.21 21:40 수정 2017.12.22 03:48 


"다스 주식 1만주, 3.39% 살 계획"

주주총회 소집 청구권 등 갖게 돼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 주식을 사들이기 위해 시작된 '플랜 다스의 계', 많이 보도가 됐죠. 3주 안에 목표액인 150억 원을 오늘(21일) 달성했습니다. 주최 측은 이 돈으로 다스 주식 1만주를 매입해 다스 실소유주를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이호진 기자의 보도 보시고, 모금 운동을 주도한 안원구 사무총장을 잠깐 만나보겠습니다.


 [기자]


다스 주식을 사겠다며 시작된 모금운동 '플랜 다스의 계'가 오늘 오후 2시 50분, 150억 800만 원을 모금했다고 밝혔습니다.


모금을 시작한 지 3주 만에 목표액 150억 원을 넘은 겁니다.


모금에 참여한 인원은 3만6000여 명입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는 이 돈으로 자산관리공사가 매각하는 다스 주식 1만주, 3.39%를 살 계획입니다.


지난해 12월 입찰 때 1만 주의 가격은 계속 유찰돼 145억5000만 원까지 떨어진 상황입니다.


운동본부 측은 주식 3%를 사들이면 다스에 대한 주주총회 소집 청구권, 장부 열람권, 감사 선임권 등을 갖게 됩니다.


그동안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던 다스 내부 자료가 발견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현재 다스의 최대주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입니다.


운동본부 측은 이 회장이 실소유주가 아니므로 의결권을 제한해달라는 소송도 법원에 제기할 방침입니다.   


◆ 관련 리포트 [인터뷰] 안원구 "우리 막겠다고 다스 주식 사면 국고로…1차목표 달성"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74/NB11565974.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