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122215902175?s=tv_news


박근혜 특활비와 달리 '여러 갈래' MB 특활비..그 끝은?

서복현 입력 2018.01.22 21:59 


朴 특활비, 문고리 3인방 '채널 일원화'

MB 특활비 의혹, 가족으로까지 확대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에게까지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상납된 것으로 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상납이 다양한 루트로 이뤄졌고, 그러면서 MB 가족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습니다.


정치부 서복현 기자와 정리를 좀 해보겠습니다. 수사는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번에 입장 발표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튼 수사가 흔들릴 이유는 없는 것 같기는 합니다. 이제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까지 수사가 확대되고 있는데 이거 어디서 끝날지 귀추가 주목이 되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중요한 건 이 수사가 현재도 계속 진행 중이라는 겁니다. 지금까지 상황만 한번 정리를 해 보면 크게 네 갈래입니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게 건너갔다는 4억 원,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에게 전달된 1억여 원, 그리고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의 5000만 원, 오늘 새로 나온 이상득 전 의원에게 간 억대자금, 현재 1억 원대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그건 확인이 됐는데 돈이 간 목적과 어디에 쓰였느냐가 중요하잖아요.


[기자]


큰 흐름을 보면 의혹은 이 전 대통령과 가족을 향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기획관에게 간 4억 원은 사용처를 추적 중인데요. 현재 이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 씨의 전세자금과의 연관성까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김희중 전 실장이 받은 돈은 김윤옥 여사 측에 전달됐다는 의혹이 있고요. 여기에 친형 이상득 전 의원까지 등장했습니다.


[앵커]


대부분 원세훈 전 원장 시절에 건너간 돈이지요?


[기자]


현재까지 약 6억~7억 원 정도의 특활비가 상납된 거로 조사됐는데, 대부분 원 전 원장 시절입니다. 2009년 1월 청와대는 행정안전부 장관이던 원 전 원장을 국정원장에 내정하면서 "탁월한 업무 추진력을 보여줬고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제와서 보면 그 국정철학이 무엇이었는지 의문입니다.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도 국정원 특활비 36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기소됐는데 그 구조와는 어떤 차이가 있습니까?


[기자]


이명박 정부 특활비 수사가 여러 갈래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에는 채널이 일원화됐습니다. 박근혜 정부 3명의 국정원장 시절에 공통적으로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에게 전달하면 박 전 대통령에게 가는 구조였습니다. 그리고 박 전 대통령은 가족이 아닌 본인의 기치료나 자택 관리 비용, 비서관들의 떡값으로 썼다는 게 수사 결과였습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의 경우는 가족들이 등장을 하는 거군요.


[기자]


네, 부인 김윤옥 여사와 아들 이시형 씨 이번에 다시 형인 이상득 전 의원이 의혹에 등장을 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본인이나 비서관들이 나눠 쓴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 전 대통령은 가족들에게 의혹이 집중되고 있는 겁니다. 김희중 전 부속실장은 '이 모든 걸 아는 사람은 이명박 전 대통령, 한 명이다'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명박 전 대통령도 나한테 물어보라, 이렇게 했는데 직접 본인한테 물어봐야 할 상황이 된 거군요.


[기자]


소환 조사까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 사건의 큰 공통점은요. 지금 연말정산 기간인데, 유용한 국정원 특활비는 결국 세금이라는 겁니다. 특히, 국가 안보와 관련해 사용했어야 하는 돈이었습니다.


[앵커]


국가안보에 사용하라고 국민들이 정말 피, 땀 흘려서 모아준 돈인데 그게 이렇게 마구 쓰였다는 것은 사실 상식적으로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 그런 상황인것 같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은 본인 거처의 인테리어비까지 그 돈으로 댔잖아요.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