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409203214401?s=tv_news


금품엔 '일자리 보답'..'이팔성 낙하산' 못 꽂자 인사보복까지

강현석 입력 2018.04.09 20:32 


김소남에 비례대표 높은 순번 '영향력 행사'도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돈을 받고서 측근이나 지인들의 고위직을 챙겨준 이른바 '매관 매직'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특히 금품을 건넨 쪽엔 확실한 보답을 해줬습니다. 20억 원이 넘는 뇌물을 건넨 이팔성 씨를 증권선물거래소 이사장 자리에 꽂을 수 없게 되자, 금융위원회 고위직에게 사표를 강요하는가 하면, 억대 뇌물을 건넨 김소남 전 의원에게는 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비례대표 앞쪽 순번을 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지난 2008년 3월, 증권선물거래소 차기 이사장 후보로 10명의 이름이 거론됐습니다.


당시 이정환 경영지원본부장의 선임이 유력했지만, 이팔성 씨가 갑자기 주목받으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이 씨는 증권사 사장 이력이 있긴 했지만 직전 직책은 금융과 무관한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였습니다.


거래소 노조와 시민단체는 돌연 등장한 이 씨를 새 정부의 '낙하산 인사'로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거래소는 결국 이 씨를 서류 심사에서 탈락시켰습니다.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한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이 씨의 낙마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금융위원회에 압력을 넣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한 책임을 물어 금융위에 '부위원장, 사무처장, 혁신행정과장' 중 1명이 물러나라고 요구했다는 겁니다.


당시 김영모 혁신행정과장은 사표를 내고 로펌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검찰은 이 씨가 같은 해 6월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되면서 결국 뇌물에 대한 보답을 받았다고 판단했습니다.


'확실한 보답'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4억 원을 건넨 김소남 전 의원에 대해서는 비례대표 앞쪽 순번을 주도록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이 '순위가 너무 높으니 낮추자'고 건의했지만, 결국 김 전 의원은 확실한 당선권인 비례대표 7번을 보장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