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sid=E&tid=9&nnum=644131
관련기사 : 김용민 “돈봉투 출처, 이상득-MB 수사까지?” - 뉴스페이스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577

‘청와대 오더’가 돈봉투 불렀다
2012-01-10 오후 2:34:49 게재

MB정부 후 전당대회 때마다 20억~50억원 살포설
인기없는 '낙점후보' 당선시키기 위해 돈살포 강행

20120110_2812_01_001.jpg


곤혹스러운 박희태 국회의장 '돈 봉투 살포' 파문에 휩싸인 박희태 국회의장이 9일 오전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제20차 아시아·태평양 의회포럼(APPF) 총회 개회식장에서 힘없는 표정을 짓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이명박정부 들어 치러진 세차례 전당대회에서 돈봉투가 횡행했다는 주장이 잇따르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전당대회에 나선 후보들은 왜 돈봉투까지 뿌리는 무리수를 둔 것일까. 

당내에선 돈봉투 사건을 거슬러 올라가면 결국 청와대가 버티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는다. 청와대가 여당 장악을 위해 낙점한 후보를 무조건 당선시키려다보니 돈봉투라는 무리수까지 두게 됐다는 주장이다. 

이명박정부 들어 치러진 세차례 전당대회에서 돈봉투가 살포된 것은 사실에 가까워 보인다. 당 대표에 당선되려면 적게는 20억∼30억원, 많게는 40억∼50억원을 썼다는 증언이 잇따른다. 고위당직자를 지낸 한 수도권의원은 "전직 대표의 측근으로부터 '50억 가까이 쓴 것 같다'는 얘기를 직접 들었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이들 후보들은 왜 거액을 살포한 것일까. 당내에선 2008년과 2010년 전당대회 당시의 여권 지형을 이해하면 궁금증이 풀린다고 말한다. 

당시 청와대는 자신의 편을 들어줄 여당 지도부를 간절히 원했다. 이명박정부의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이 손발이 돼 뛰어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친이가 권력을 쥐었지만 여전히 친박 색채가 남아있던 한나라당을 180도 바꾸기를 원한 것이다. 

자연스럽게 청와대가 자신의 입맛에 맞는 '이명박맨'을 지도부에 낙점했고, 여권실세들이 앞장서 낙점후보의 당선을 지원했다는 게 일치된 증언이다. 

2010년 전당대회에 출마한 한 의원은 "2008년과 2010년 전당대회에서 청와대가 특정후보를 낙점했고, 이들의 당선을 위해 실세들이 총력전을 펼친 건 세상이 다 아는 얘기"라며 "문제는 이들 낙점후보가 인기가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낙점후보가 인기만 있었으면 큰 돈이 안 들었을텐데, 그렇지 않다보니 실세들까지 나서 돈을 모으고 뿌린 것 아니겠냐"라며 "인기없는 순서대로 많이 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1년 전당대회에 출마한 다른 의원은 "청와대가 오더를 내리고, 실세들이 도맡아 선거를 치르는 구도였던 것은 분명하다"며 "원외였던 박희태 후보는 정몽준 후보에게 추격당하면서, 또다른 낙점후보는 당내 신망이 두텁지 않아 실세들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는 얘기가 돌았다"고 전했다. 

결국 청와대가 한나라당을 '이명박당'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후보를 낙점하고, 이 인기없는 낙점후보를 무조건 당선시키려다보니 돈봉투까지 돌렸다는 얘기가 된다. 돈봉투의 원죄가 청와대라는 주장인 것이다. 2010년 전당대회에 출마한 한 의원은 "돈봉투 사건을 잘 들여다보면 '돌아돌아 청와대'라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며 "왜곡된 당청 철학이 부른 참사"라고 말했다.

한편 돈봉투 제공자로 지목된 박희태 국회의장측과 한나라당이 충돌 양상을 빚고 있다. 한나라당 이상돈 비대위원은 10일 "(박 의장이) 법적 책임이 없다 하더라도 정치적, 도의적으로 회복할 수 없는 손상을 입었다"며 의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대해 박 의장 측근은 "돈봉투를 준 적도 돌려받은 적도 없다"고 거듭 밝히며 "진실규명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해외순방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한다"며 중도귀국 주장을 일축했다.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