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04200707048?s=tv_news


[단독] "하루 한번, 판문점에서 만나 서신 교환"

남재현 입력 2018.05.04 20:07 수정 2018.05.04 21:09 


[뉴스데스크] ◀ 앵커 ▶


이산가족과 실향민들에게 반가운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 앵커 ▶


남북 간에 편지 연락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북측에 곧 제안하기로 했습니다.


◀ 앵커 ▶


매일 편지를 모아서 판문점에서 서로 교환하자는 건데요,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 앵커 ▶


이산가족들의 서신 교환을 늦기 전에 하겠다는 얘기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같이 서 있을 때 했었죠.


자세한 내용, 남재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우정사업본부가 확정한 '남한과 북한 간의 서신교환을 위한 기본협정'안은 "하루 한 번, 정해진 시간에 판문점에서 만나 편지를 교환하자"는 게 핵심입니다.


판문점 선언 이후 가장 먼저 나온 후속 이행조칩니다.


[남북 공동선언]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들의 만남이 시작될 것이며, 고향을 방문하고 서신을 교환할 것입니다."


정부는 남북연락사무소 개설과 함께 곧바로 북한과 협의에 들어가기 위해 실무협상팀도 꾸렸습니다.


우편 요금은 남북 쌍방의 요금 체계를 존중하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편지 한 통을 보낼 때 330원짜리 우표를 붙이면 되는데, 남북 교환 서신에 한해 우편 요금을 아예 면제해주는 안도 동시에 검토하고 있습니다.


우리정부는 이곳 경기도 고양우편집중국을 남북 서신이 오가는 창구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북한과 가장 가깝다는 점이 고려됐는데, 전국 이산가족들의 편지를 다 이곳에 모은 뒤 판문점을 통해 전달하는 겁니다.


분단 이후 남북 모두 주소 체계가 여러 번 바뀌긴 했지만, 우리는 전산데이터베이스가 구축돼 있어 옛 주소를 새 주소로 변환하는 작업이 어렵지 않습니다.


북한의 주소 변환 작업 또한 2개월 정도면 충분할 것으로 우리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주소 변환 작업을 위해 인력과 장비를 요청할 경우, 전폭적으로 지원해 서신 교환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입니다.


MBC뉴스 남재현입니다.


남재현 기자 (now@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