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23221615334?s=tv_news


관계 덜컹댈 때도..긴밀했던 남·북·미 '물밑 스파이 라인'

김나한 입력 2018.05.23 21:07 


[앵커]


순항하던 남·북·미 관계가 갑자기 지난주 북한의 반발로 냉각됐지요. 그러다 오늘(23일) 또다른 국면을 일단 맞고 있습니다. 언뜻 이런 변화는 우연처럼 보일수도 있지만 실은 이 과정의 물밑에는 이른바 스파이 라인의 활발한 움직임이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정보기관 출신의 서훈-김영철-폼페이오가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정상회담 직전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서훈 국정원장을 언급했습니다.


서훈 국정원장과 굉장히 잘 협력하고 있고 북한 문제에 대해 많은 토론을 하고 있다고 한 것입니다.


지난해와 올초 사이 남·북·미간 대화가 재개될 당시 두 사람의 역할은 결정적이었습니다.


지난주 남·북·미 관계가 덜컹거릴 때도 서훈 폼페이오 채널은 긴밀하게 움직였습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북·미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 놓일 때도 서훈, 폼페이오, 김영철 세 사람의 라인이 작동하면서 문제를 풀어가는 안정성을 보이고 있다는 점은 의미 있다고 봅니다.]


북한 측 대화 상대는 김영철 통전부장이었습니다.


사실상 우리 취재진의 풍계리 취재가 물건너간 것으로 여겨지던 어제 오후까지도 이른바 '스파이 라인'은 가동되고 있었습니다.


어젯밤 늦게 통일부가 "내일이라도 북한이 우리측 취재단을 수용한다면 남북 직항로를 이용해 원산으로 가겠다"고 발표한 것도 이런 물밑 접촉의 결과물로 보입니다.


결국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성사되느냐 여부도 남은 20일동안 스파이라인의 조율에 달려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