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31203111879?s=tv_news#none


[단독] 경찰청 보안국, 개인 이메일 불법 감청

김지경 입력 2018.05.31 20:31 수정 2018.05.31 21:09 


[뉴스데스크] ◀ 앵커 ▶


지난 정권에서 안보 수사를 담당한 경찰청 보안국이 개인 이메일을 불법 감청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시민단체 내부 게시판도 몰래 들어가 활동 중인 사람의 IP도 추적했습니다.


이 같은 불법 감청에 수억 원의 예산이 사용됐는데요.


경찰은 당시 경찰 책임자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김지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달 초 경찰청 댓글공작 특별수사단이 서울의 한 인터넷 보안업체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청 보안국에 장비를 납품하던 곳입니다.


[인터넷 보안업체 관계자] (최근에 압수수색 당하셨잖아요?) "네. 저희들이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대공업무를 담당한 보안국이 사들이 장비는 '인터넷 IP 역추적 솔루션' 개인의 이메일을 몰래 엿보거나, 특정 사이트에 댓글을 단 사람의 IP를 역추적하는 감청장비 두 종류였습니다.


보안국은 노무현 정부시절이던 2004년 관련 장비를 처음 구입했고, 이명박 정부 중반인 2011년까지 필요할 때마다 수천만 원씩을 들여 장비를 업그레이드했습니다.


경찰 예산 수억 원이 사용됐습니다.


[인터넷 보안업체 관계자] "아이피(IP) 추적 같은 걸 연결해 놓으면 기술적으로 읽는 사람들의 방문자 기록이 남게 되니까…"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보안국이 이 장비들을 동원해 개인의 이메일을 엿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시민사회 게시판에 댓글 단 사람의 IP도 역추적했습니다.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지 않은 불법감청입니다.


수사단은 불법 감청을 주도한 걸로 파악된 보안국 책임자와 허가 없이 감청 장비를 판매한 업체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또 불법 감청을 윗선에서 묵인했는지 당시 경찰 간부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같은 불법 감청 사실은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누리꾼들을 색출하는 군 사이버사령부의 '블랙펜 작전'에 경찰도 개입한 정황이 확인되고, 직접 정부 지지댓글을 달았다는 직원의 진술까지 나오면서, 경찰은 지난 3월 특별수사단을 꾸려 운영해왔습니다.


지금까지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홍보부서를 압수수색한 수사단은 다음 달 초부터 핵심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김지경 기자 (ivot@imbc.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