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aeil.com/News/economy/ViewNews.asp?sid=E&tid=6&nnum=644741   

박재완, 대기업·대형마트 옹호 논란
2012-01-13 오후 2:55:23 게재

물가점검에서 대형물류센터, 대형마트 가격경쟁력 두둔
"소비자 좋다는데 어떻게하나" … 시장 상인들 아연실색

20120113_2815_10_001.jpg

박재완 장관 설 물가 점검 12일 오전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에서 2번째)이 설 물가 점검을 위해 경기도 안양시 안양남부시장을 찾아 단감을 구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값싼 대형마트와 대기업의 대형물류창고,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데 어떻게 하나요. 이들을 규제할 것도 없고 규제할 필요가 있는 건가요?"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안양 남부시장 상인들에게 건넨 '시장주의론'이다. 식료품 가게를 운영하는 장 모씨(62세)가 "재래시장은 3년을 못 버틸 것"이라며 "대기업들이 물류창고를 엄청 크게 짓고 식당까지 곧바로 배달해 장기적으로는 시장은 죽고 대기업만 살게 된다. 대기업을 이길 수 없다"고 토로하자 평소의 소신을 내놓은 것이다. 

전통시장의 영역에 대한 대기업의 침해를 차단해 달라는 주문이었다. 장 씨는 "대기업들의 진출을 막을 수 없는 것이냐"고 재차 따져 물었다. 박 장관은 "영세 식당들이 대기업 물류창고를 이용하는 또다른 이유가 있지 않겠느냐"고 되물었다. "영세 식당업자에게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하기 어렵지 않느냐"는 것이다. 

옆에 있던 봉필규 안양남부시장 상인회장이 "시장에서는 설탕 3㎏짜리를 파는 데 마트에서는 자체 주문한 2.7㎏짜리를 팔면서 마치 싸게 파는 양 속이고 있다"고 다그치자 박 장관은 "소비자들이 한 번은 속을지 모르겠지만 계속 속지는 않을 것"이라며 "젊은이들이 왜 대형마트에 가겠는가. 이들에게 전통시장에 오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대형마트'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들릴 만한 대목이다. 

또 박 장관이 "대형마트에서 한우고기 입찰에 들어가 유통과정을 줄여서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고 말하자 봉 회장은 "그렇게 되면 시장 정육점이 힘들어진다"면서 "전통시장에도 물류센터를 지어주면 (대형마트와) 경쟁할 수 있다"고 대응했다. 

박 장관의 TV인터뷰 출연이 예정돼 있지 않았다면 상당한 논쟁이 있을 법한 상황이었다. 목소리가 높지 않았지만 긴장감이 흘렀다. 상대방의 얘기를 충분히 듣고 조목조목 솔직하게 답해주는 박 장관의 스타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박 장관의 경제철학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기업이나 대형마트 등이 들어와 가격이 싸고 소비자가 이용하기에 편리해 진다면 중소기업이나 전통시장, 영세서비스업은 현실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논리다. 박 장관식 시장주의론이다. 

문제는 보완책이 제때에 나오지 못하는 것. 상대적으로 열악한 쪽은 출구전략을 준비하지도 못하고 퇴출을 강요받게 된다는 점을 애써 외면하거나 그 정도는 감내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투였다. 박 장관은 "서민들을 편리하고 돈 안들이게 하려고 도장 대신 사인으로 대체하려거나 여권발급처에서 여권사진을 찍어주려니 전국 도장가게와 사진관이 힘들어지고 대형마트나 대형물류창고 때문에 정육점과 전통시장이 어려워지는 딜레마가 있다"고 토로하면서도 그가 내놓은 전통시장의 생존전략은 순전히 전통시장의 몫이었다. 박 장관은 "전통시장이 차별화, 특성화해야 한다"는 모범답안만 내놓고 자리를 떴다.

박준규 기자 jkpark@naeil.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