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02203607684


그날, 팽목항의 군인들..무얼 했나?

유충환 입력 2018.07.02. 20:36 수정 2018.07.02. 21:03 


[뉴스데스크] ◀ 앵커 ▶


국군 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참사 당시 부대원들을 투입해서 유가족들의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하고 그걸 상부에 보고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사찰이죠.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성향 분류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이 세월호 때까지 있었다는 내용,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 TF의 발표 내용입니다.


발표 내용을 그대로 전해드리기 보다는 유충환 기자가 기무부대원들의 행적을 중심으로 재구성해봤습니다.


◀ 리포트 ▶


세월호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이미 156명의 사망자가 발견됐고 찾지 못한 바닷속 146명에 대한 수색이 한창 진행 중이던 이날.


국군기무사령부 내에 세월호와 관련된 특별 전담팀, 태스크포스가 은밀하게 꾸려집니다.


육군소장급 참모장을 단장으로 사령부와 현장 기무부대원 60명으로 조직됐습니다.


전담팀은 구조현장인 팽목항뿐 아니라 실종자 가족들의 기다림의 공간인 진도체육관, 심지어 단원고까지 요원을 배치했습니다.


이들의 임무는 구조나 현장 지원이 아닌 '정탐'.


이들은 마치 민간인인 양 사복을 입은 채 현장에 투입돼 실종자 가족이나 유가족들이 정부에 어떤 요구를 하는지, 내부 분위기는 어떤지 등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해 상부에 보고했습니다.


[이수동/국방부 검찰단장] "약 6개월간 세월호 관련 T/F를 운영했고, 그 업무 분장은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 인양, 불순세력 관리로 되어 있었습니다."


특히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들의 성향을 분류해 문서에 명시했습니다.


아들을 찾지 못한 아버지에게 정부에 대한 불만이 많다며 '강경' 여론을 주도하거나, 장례식장의 정부 조화를 치웠다는 이유로 '강경' 또는 '중도'로 분류하는 식이었습니다.


심지어 세월호 사고 발생 5개월 전 대통령을 비방하는 댓글을 남겼다는 사실까지 캤습니다.


슬픔에 잠겨 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이성적 판단을 기대하기 곤란한 상태"라고 표현하며, "온건 성향 자부터 개별 설득이 필요하다"고 보고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심지어 수색 작업을 종결하기 위해 실종자 가족들을 어떻게 설득할지, 구체적인 논리와 방안까지 만들었습니다.


한 보수단체가 세월호 촛불집회에 대응해 맞불집회를 열겠다며 기무사에 집회 정보를 요청하자 관련 정보를 넘겨주기도 했습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국방부는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당시 사이버사령부의 댓글사건과 기무사령부의 정치개입 등으로 국가 공권력이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에 대해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을 기무사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민간인 사찰로 규정하고, 관련자 모두를 군검찰단과 민간 검찰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유충환입니다.


유충환 기자 (violet1997@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