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10201915893?s=tv_news


어떤 목적으로 정보 넘겼나..기무사 '602부대' 무엇?

조국현 입력 2018.07.10 20:19 수정 2018.07.10 21:24 


[뉴스데스크] ◀ 앵커 ▶


조금 전 리포트에서 기무사 602부대라는 곳이 잠시 언급됐습니다.


이 기무사 602부대는 어떤 목적으로 시민 단체의 동향 같은 정보를 보고받았고 또 어떤 목적으로 보수단체에 정보를 넘겼을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어서 조국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밖에서 건설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이곳은 원래 군사정권시절 보안사령부가 있었던 부지입니다.


새 건물을 짓고 있는 건 다름 아닌 기무사, 이른바 '602 기무부대'의 활동을 위한 새 공간을 만들고 있는 겁니다.


'600'으로 시작되는 이른바 '600 단위 기무부대'는 전국에 11곳이 있고, 요원 수만 1천 명이 넘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을 담당하는 부대 이름이 바로 '602'입니다.


602 기무부대의 원래 임무는 서울 안에 있는 군부대 기밀에 대한 보안 감시, 간첩활동 사전 방지 등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업무가 일선 기무 부대와 상당 부분 겹치다보니, 602 부대는 본연의 임무에서 벗어난 일에 하나둘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각 지역 거점을 중심으로, 특히 부대 밖에 사무실을 두고 활동하면서 민간인 사찰, 주거지 침입, 서버 해킹 등 광범위한 사찰 방법을 동원해 사실상 지역의 정보들을 수집하고 이를 윗선에 보고하는 역할을 해온 겁니다.


특히 과거 정부에서 이들의 보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김정민/변호사] "집권층에서는 (정보를) 물어다준다는 말이죠. 처음에는 안 받죠. 그런데 들어오는 정보가 쓸 만하거든요. 민간 돌아가는 것도 손바닥처럼 훤히 보이고…."


한마디로, 602를 비롯한 '600 단위 기무부대'는 기무사가 사실상 정권의 친위조직이 되는 데 최선봉에서 앞장서 왔던 만큼, 기무사 개혁은 바로 '600 부대'의 해체에서 시작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