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14232445746


北, 함북도 일본군 위안소 확인 주장.."日 책임 따질 것"

입력 2018.08.14. 23:24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함경북도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소의 존재를 추가로 확인했다며 일본의 책임을 따지겠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공개한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 피해자 문제 대책위원회 조사보고서'에서 "(일본이) 20만명에 달하는 조선 여성들을 성노예로 끌어가 저지른 반인륜적 악행에 대한 원한은 피해자들은 물론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 영원히 아물지 않는 상처로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해방 전 우리나라에서 출생하여 살다가 패망과 함께 일본으로 돌아간 나카무라 스미에(92)라는 여성이 함경북도 경흥군 경흥면(당시)에서 일본군 위안소를 직접 목격하였다고 한 증언을 입수했다"며 "이에 기초하여 지난해부터 나선시 선봉지구에서 현지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미에의 증언에 기초하여 나선시 선봉지구 원정동에서 현지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 여기에 설치되었던 일본군 위안소의 존재를 확인했다"며 "원정동 위안소는 당시 경흥군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 나남 제19사단 소속 경흥 국경수비대와 헌병대의 전용 위안소였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역사는 조선 여성들을 강제연행·납치·유괴하여 성 노리개로 유린하다가 무참히 학살한 일제의 반인륜적 범죄를 만천하에 낱낱이 폭로하고 있다"면서 "우리 인민은 일본의 과거청산에 관한 책임을 끝까지 따질 것이며 조선 민족이 일본에 의해 당한 모진 불행과 고통, 수치와 피해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천백배로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증거'를 공개하는 것은 북한과의 대화를 타진하는 일본을 과거청산 문제로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yoonik@yna.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