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23214504394?s=tvnews


[단독] 靑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설, 美 양해받을 사안 아냐"

남승모 기자 입력 2018.08.23 21:45 수정 2018.08.23 21:51 


<앵커>


개성공단에 들어설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놓고 미국이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죠. 이에 대해 청와대가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은 주권국가로서의 문제로, 미국의 양해를 받을 사안이 아니라고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4.27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입니다. 정부는 평양-서울 상호 대표부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구상입니다.


청와대는 미국의 우려 섞인 시선에도 공동 연락사무소는 그대로 간다는 원칙을 정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락사무소 개설은 주권국가의 문제라며 미국의 양해를 받을 사안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연락사무소가 제재 위반이면 북한에 있는 다른 나라 대사관들도 제재위반이냐고 반박했습니다.


미국의 우려는 대북 제재 위반 문제가 생기거나 북미 협상보다 남북관계 속도가 빨라질까 하는 건데, 이 고위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이 북미관계는 물론 비핵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도 오늘(23일) 제재 예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도 개성 연락사무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노규덕/외교부 대변인 : 대북제재의 목적을 훼손하지 않도록 미 측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연락사무소 개소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미국과 계속 협의할 거라고 밝혔지만 다음 달 평양 정상회담 때까지도 북미 간 비핵화 진전이 신통치 않다면, 속도를 둘러싼 한미 간 갈등이 커질 수도 있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서진호, 영상편집 : 최진화)  


남승모 기자smnam@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