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10212052065?s=tvnews#none


'대필'로 몰았던 사건..'노태우 정권 기획' 여부 조사

이지혜 입력 2018.09.10 21:20 


[앵커]


검찰이 과거 잘못된 수사를 바로잡기 위해서 다시 조사를 벌이는 사건 가운데에는 '강기훈씨 유서 대필' 사건이 있습니다. 강 씨가 분신한 민주화 운동가의 유서를 대신 써줬는지를 놓고 수십 년 동안 논란이 거듭됐고, 재심 등을 거쳐서 이미 무죄가 확정된 바 있습니다. 그런데 검찰 진상조사단이 노태우 정권 당시에 정부 차원에서 사건을 기획했는지 여부를 의심하고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1991년 5월 전국민족민주연합 사회부장이던 김기설 씨는 노태우 정권 타도를 외치며 분신으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당시 검찰은 분신의 배후로 전민련 총무부장 강기훈씨를 지목하고, 유서 대필자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그러나 2012년 재개된 재심에서 필적 감정이 잘못된 것으로 드러나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이 사건은 과거 검찰이 수사권을 남용한 대표적 사례의 하나로 꼽혀 27년 만에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근 진상 조사단은 김기설 씨가 분신한 날 오전 7시에 열린 이른바 '치안 관계기관 대책회의'에 주목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사단에 따르면 당시 회의는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하고 법무부장관과 노동부장관, 안기부장 등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회의에서는 "분신의 배후를 수사한다"는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회의 직후 검찰은 분신 당일인 오후 9시, 유서의 필적 감정을 위해 김 씨 자취방과 본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 그대로 집행됐습니다.


조사단은 당시 대책회의 참석자들을 불러 회의에서 어떤 논의를 했는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